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북핵 개발 가장 강력히 규탄" ASEM 의장 성명 채택

‘경제장관회의 한국개최’ 朴대통령 제안도 환영…연내 실무회의서 결정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7월16일 19시05분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오전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제11차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각국 정상 단체 기념촬영에서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왼쪽),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 (오른쪽)과 대화를 하고 있다. 1996년 창설된 ASEM은 아시아·유럽 지역의 51개 회원국과 EU, 동남아국가연합(ASEAN)이 참여하는 다자 협의체로 정치, 경제, 사회문화 등 3대 영역에서 균형적 협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는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과 도날트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 주요국 국가원수와 정부 수반이 참석했다. 연합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강력히 규탄하는 내용을 담은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의장 성명이 16일 채택됐다.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은 이날 ASEM 회의 결과 브리핑을 통해 “이번 의장 성명에서 북핵·미사일 개발을 강력히 규탄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 등 여타 (대북제재) 결의의 전면적 이행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의장 성명은 북한 핵, 미사일 및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에 대해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condemned in the strongest terms)고 적시한 뒤 “유엔 안보리 결의의 심각한 위반이며 동북아는 물론 더 광범위한 범위에서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의한 핵·미사일 관련 조달행위(procurement) 및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 지원에 대한 주의를 촉구한다”며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안전조치에 조속 복귀할 것을 강조했다.

이는 ASEM 역사상 북한 핵과 미사일에 관한 가장 강력한 규탄 내용으로 다른 지역 현안들에 비해 더 상세하고 길게 적혀 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의장 성명은 ASEM 정상들이 한반도의 최근 상황과 북한 인권 등 공동의 관심과 우려를 가진 지역·국제 현안에 대한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는 내용도 담았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전체회의 1세션에서 제안한 ‘경제장관회의 한국 개최’ 방안에 대해선 “정상들은 정례적 ASEM 경제장관회의 재개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이 내년 ASEM 경제장관회의 개최를 제안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금년 내 몽골에서 개최될 무역투자고위공무원회의에서 관련 결정을 내릴 것을 지시했다”며 한국 개최 여부를 연내 결정하라고 적었다.

또한, 박 대통령이 제시한 자유무역 기조 공고화 발언에 대해 의장 성명은 “정상들은 아시아·유럽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경제통합 연계성 심화를 위해 역내 교역, 투자를 확대하는 한편 보호주의적 조치를 배격하는 데 헌신할 것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강석훈 경제수석은 “박 대통령이 선도발언을 통해 밝힌 자유무역 확산과 포용적 성장, ASEM 경제장관회의 개최 제안 등 핵심 메시지가 (의장 성명에) 그대로 반영됐다”고 말했다.

이밖에 동북아평화협력구상, 유라시아 초고속 정보통신망 구축사업, ASEM DUO 장학사업, ASEM 중소기업 친환경혁신센터 등 우리가 주도하는 계획과 협력사업 등의 성과를 평가하는 내용도 의장 성명에 포함됐다.

16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ASEM 정상회의 자유토론(리트리트·retreat) 세션에서 우려했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관한 중국이나 러시아 측의 언급은 없었고,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에 대해서도 이해 당사국들만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수석은 이날 폐막한 ASEM과 관련해 “대통령께서 짧은 일정 동안 전체회의 선도발언, 자유발언, 아시아·유럽 주요 정상들과의 다양한 면담을 통해 유라시아 지역협력 증진을 위한 우리의 선도적 역할을 부각하고 한반도 통일에 대한 지지와 공감대를 더욱 확산시키는 등 우리 외교의 폭과 깊이를 한층 두텁게 한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