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상민 의원, 포항시 지진 재난대응시스템 재점검 해야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9월26일 19시20분  
2016092601010008681.jpeg
지난 9월 12일 경주시에서 규모 5.8의 강한 지진이 전국을 흔든 뒤 잇단 여진으로 포항 시민들의 공포와 불안이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재난 앞에서 국가와 지자체는 ‘모든 국민의 생명 · 신체 및 재산’을 보호해야 할 책무를 지고, 재난의 예방과 피해경감을 위하여 노력해야 한다.

특히 이번 경주 지진은 시민들의 삶을 흔들어 놓았고, 아이들의 학교를 비롯해 ‘내가 살고 있는 집은 얼마나 안전할까’하는 걱정이 앞서고 있는 실정이다.

경주 지진을 계기로 정부가 주택의 내진설계를 강화하는 등 다양한 대책을 수립하고 있지만 향후 여진이 지속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포항 시민들에게 효과적인 지진 대비책을 마련하는 재난관리의 행정혁신이 필요 할 때라 생각한다.

포항시는 경주지진 발생후‘지진(해일) 재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에 따라 지진피해를 최소화시키는 위기대응 조치를 시행했다.

이 지진 매뉴얼에 따르면 포항시가지 중심에서 규모 6.0의 강진이 발생하면 포항시민 25명 사망 등 인명피해와 건물피해는 물론 지진에 의한 공포로 도시가 혼란에 빠질 수 있는 상황으로 예측하고 있다.

다행히 경주지진으로 인한 피해가 그리 크지 않지만 이번 지진으로 허술한 우리나라 지진 대비 시스템이 여실히 드러난 만큼 지진에 대한 포항시의 실질적인 대비책 논의가 시급히 필요할 때다.

따라서 포항시는 재난관리 수준을 대폭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본다.

포항시는 지난해 국민안전처에서 실시한 지역안전도 평가결과 10등급으로 재해발생 위험도가 전국 최하위 수준으로 나타난 만큼 재해발생 위험도를 근본적으로 낮출 수 있는 정책적 목표와 실행 방안을 재수립해 적극 개선해 나가야 한다.

또 △지진 위험군 건물에 대한 내진 능력 점검 △지진 대피장소에 대한 점검 및 지정을 확대 △이재민 수용시설에 대한 총체적인 점검 △장애인, 노인, 외국인(다문화) 등 사회적 배려대상자를 위한 특별대책 수립 △포항·경주·울산 등 활성단층 지자체 지진 재난 거버넌스 구축 등 정책적인 개선에 힘을 쏟아줄 것을 제안한다.

현재 과학기술을 통해 지진의 발생에 대한 정확한 예측은 불가능지만 노력을 통해 손실은 최소화 할 수 있는 만큼 포항시가 신속하고 체계적인 지진 대응은 물론 적극적인 지진 대비에 임해줄 것을 당부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