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근해어선 해상 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 실시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

양병환 기자 ybh@kyongbuk.com 등록일 2016년11월15일 16시48분  
원거리 해상의 조업 어업인들도 보다 손쉽고 신속하게 전문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동해어업관리단은 오는 18일부터 내년 4월까지 ‘연근해어선 해상 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연근해 조업현장의 의료서비스 지원은 지난 1980년부터 지난 36년간 공중보건의를 어업지도선에 승선시켜 국내에서 유일한 ‘바다 위 응급실’을 운영했다.

그러나 최근 공중보건의 감소가 심각해짐에 따라 보건당국이 2017부터 공중보건의 배치를 중단할 것을 통보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관련 기관과의 꾸준한 협의 하에 국민과의 소통 강화를 위한 정부 3.0의 일환으로 해상원격의료 지원체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연근해어선 해상 원격의료지원 시범사업’은 부산대학교병원 해상의료연구센터와 협업하여 원격으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1천t급 국가어업지도선 2척과 부산대학교병원(해양의료연구센터 및 응급의료센터)에 위성 원격의료 화상시스템을 설치, 현장에서 응급환자가 발생한 경우 바로 진료받을 수 있으며, 협진이 필요할 경우에는 부산대병원 전문의의 자문을 받아 ‘의료인 간 원격협진’, ‘의료조언’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정상윤 동해어업관리단장은 “그간 한일중간수역, 대화퇴수역 등 먼바다 조업 어업인을 대상으로 해상의료를 지원하였으나, 모든 해역의 의료수요를 대응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라며 “이번 시범기간을 통해 응급의료 지원은 물론 광범위 해역에서의 원격의료 유효성 등을 검증하여 이후에는 동·서·남해 모든 해역에서 원격의료 지원이 가능하도록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