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 성적 부진에도 인기 여전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6년12월21일 19시06분  
포항스틸러스가 올시즌 홈 관중의 96.3%를 유료관중으로 채워 K리그 최고 유료관중 비율을 기록했다

또 올시즌 K리그 클래식 경기를 찾은 유료관중이 지난해 대비 6%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발표한 2016 현대오일뱅크 K리그 구단별 유료관중 집계결과에 따르면 올시즌 K리그 클래식 평균관중이 7천866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이들중 74.7%인 5천897명이 유료관중으로 조사돼 지난해 대비 평균 유료관중 수 대비 6.6%증가했으며, 유료관중 비율도 4.0%p높아졌다.

1인당 입장수입인 객단가도 5천141원으로 지난해 4천775원에 대비해 약 400원가량이 증가했다.

이처럼 유료관중 수 및 객단가가 높아진 것은 최근 K리그 전 구단들이 유료관중 유치와 시즌권 티켓 판매에 기울인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으로 보인다.

올해 K리그 우승과 FA컵 준우승을 차지한 FC서울은 구단별 최다 평균유료관중 기록과 함께 총 입장수입 및 객단가에서 1위를 기록하며 K리그 최고의 흥행성과를 거뒀다.

서울은 경기당 평균 관중 1만8천7명 중 86.4%인 1만5천565명이 유료관중이었으며, 객단가도 1만287원으로 가장 높은 금액을 기록하면서 약 35억원의 입장수입을 올렸다.

특히 K리그 사상 최초로 객단가가 1만원대를 넘어섰다.

포항스틸러스는 홈 관중의 96.3%를 유료관중으로 채워 K리그 최고 유료관중 비율을 기록했다.

포항은 경기당 평균 관중 7천681명중 7천397명이 유료티켓을 들고 스틸야드를 찾았으며, 경기당 평균유료관중 2위는 91.2%를 기록한 수원과 전남이 차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