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40억원 투입 취약계층 일자리 530개 창출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20일 17시08분  
경북도는 상반기 일자리창출사업 지원대상인 81개 (예비)사회적기업을 선정하고, 1년간 40억원의 재정지원을 통해 53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선정된 기업은 신규 채용 근로자에 대한 최저임금 수준의 인건비와 사업주 부담의 사회보험료 일부를 지원받아 1인당 최대 월 103만원 정도의 재정지원을 받게 된다.

이를 통해 선정기업은 앞으로 채용인원의 30% 이상을 장애인, 고령자, 장기실업자, 결혼이주여성 등 취약계층을 고용하게 되며, 특히 일자리제공형의 경우는 50% 이상 고용해 도내 취약계층의 신규 일자리창출 확대와 고용 안정화에 기여하게 된다.

현재 도내 사회적기업은 지난 1월 기준 208개(도 지정 예비사회적기업 112개, 고용부 인증기업 96개)가 운영되고 있으며, 매년 700여 개의 취약계층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김남일 경북도 일자리민생본부장은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 창출 역량을 확대하기 위해 지역의 잠재된 (예비)사회적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육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