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재오 "대통령 되면 1년 안에 개헌 후 퇴임"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20일 21시11분  
경북 영양 출신인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공동대표가 20일 대선 출마를 선언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이 돼 1년 안에 나라의 틀을 바꾸겠다”며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

이 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인한 파면은 권력만능의 제왕적 대통령제에 대한 탄핵이며 무능하고 부패한 대한민국 정치에 대한 탄핵”이라며 “현행 헌법과 정치, 경제, 행정 등 구체제를 정리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가라는 역사적, 시대적 요구이기도 하다”고 진단했다.

이 대표는 “대통령이 돼 1년 안에 개헌을 하겠다”며 “모든 인간의 존엄과 가치는 존중돼야 한다는 것을 헌법1조에 명시하고 민주공화국임을 2조에 명시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며 대한민국의 수도는 서울임을 헌법에 명시하겠다”며 개헌 방향을 제시했다.

권력구조에 대해선 “분권형 대통령제로 바꾸겠다”며 “대통령은 국민이 직접 선출하고 4년 중임을 할 수 있으며 권한은 외교, 통일, 국방 등 외치를 전담하게 해 외교와 통일정책의 일관성을 유지, 발전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내각수반은 국무총리가 맡고 국무총리는 국회에서 선출, 여야 의석에 따른 연정을 통해 여야의 고질적인 정치 갈등으로부터 국력낭비를 제도적으로 차단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와 함께 Δ행정구역개편 Δ정경분리 원칙 확립 Δ남북자유왕래 제도적 틀 완성 등을 주요 공약으로 제시하고 취임 후 1년 안에 완성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년 지방선거 때 7공화국을 이끌어갈 대통령, 국회의원, 광역단체장, 광역의원 등 4대 선거를 동시에 실시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19대 대선은 탄핵정국에 따라 조기에 준비 없이 치르기 때문에 누가 대통령에 당선돼도 국민의 기대와 희망에 부응할 수 없다고 본다”며 “이번에 선출된 대통령은 새로운 시대를 열어갈 틀을 만드는데 소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웃집 아저씨 같은 대통령이 되겠다”며 “1년간 나라의 틀만 바꾸고 다시 자연인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