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스코, 통합 데이터센터 구축해 스마트팩토리 앞당긴다

- 24일, 제철소 내 ‘포항 스마트 데이터센터’ 착공, 연말 준공 목표
- 분산된 IT장치 통합, 내진설계, 태양광 활용 등 에너지효율 극대화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26일 21시47분  
포스코는 지난 24일 포항제철소에서 ‘포항 스마트 데이터센터’ 착공식을 가졌다.


포스코가 스마트팩토리 구현을 앞당기기 위해 포항제철소에 통합 데이터센터 구축에 들어갔다.

포스코(회장 권오준)는 지난 24일 포항제철소에서 고석범 경영지원본부장(부사장)을 비롯한 포스코ICT·포스코A&C 임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 스마트 데이터센터’(이하 데이터센터) 착공식을 가졌다.

오는 연말 준공예정인 데이터센터는 약 2천550㎡의 부지에 3층 규모로, 1층에는 전기실·비상발전기실·공조 기계실 등 기반설비가, 2층과 3층은 서버·스토리지·네트워크장치 등 최신 IT 설비와 관제시설이 들어선다.

데이터센터가 준공되면 본사 전산실과 포항제철소 내 공장별로 분산돼 있는 IT장치를 통합 운영, 스마트팩토리를 조기에 구현하는데 핵심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즉 데이터센터에서 공장 설비에 설치된 센서를 통해 필요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최신 IT기술을 활용해 이를 분석하거나 조업을 개선하기 위한 IT장치들이 24시간 중단없이 가동된다.

고석범 경영지원본부장은 “데이터센터는 IT 운영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포스코의 새로운 50년을 준비하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건축물에는 포항제철소의 월드프리미엄(WP) 제품이 적극 사용된다.

‘녹슬지 않는 철’로 유명한 포스맥(초고내식 합금도금강판)을 비롯해 고강도 강관파일·성능향상형 합성골조 등이 적용돼 지진과 같은 자연재해에도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만들어진다.

또한 에너지효율을 극대하기 위해 태양광 판넬과 자연풍을 활용한 공조설비도 갖추게 되며, 포스코ICT가 설계부터 시공까지 책임수행한다.

포스코는 포항제철소에 이어 하반기 광양제철소에도 데이터센터를 착공할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경제부장 겸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