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일대 진민수 씨, 농어촌문학상 '우수상'

고향집 일상 모티브로 삼은 소설 '가치의 상실' 선정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28일 17시35분  
▲ 경일대 문헌정보학과 진민수 씨가 소설‘가치의 상실’로 2016 농어촌문학상 우수상을 수상했다.경일대 제공.

한국농어촌공사가 주최하고 한국문인협회가 주관하는 ‘2016 농어촌문학상’에서 경일대 문헌정보학과 진민수(27·사진)씨의 소설 ‘가치의 상실’이 우수상으로 선정됐다.

농어촌 주민들의 삶과 농어촌의 숨겨진 가치를 담은 문학작품을 공모·선정해 수상하는 농어촌문학상은 시, 수필, 소설, 동화 등 총 2천958편의 작품이 응모됐다.

진민수 씨는 대학생 소설부문 우수상으로 뽑혀 상장과 상패, 상금 200만 원을 받았다.

수상작인 ‘가치의 상실’은 진 씨의 고향집 일상을 모티브로 삼은 작품으로 소를 키우는 가족들의 갈등과 현실을 다루고 있다.

작품은 오로지 수익만 추구할 수밖에 없는 축산농가의 현실과 생명의 존엄성 사이에서 갈등하는 가족들의 여름날 일상을 담담하게 그려냈다.

한국농어촌공사는 진민수 씨의 ‘가치의 상실’을 비롯한 수상작품 16개를 수록한 작품집을 발간했다.

진민수 씨는 “도서관 사서가 되기 위해 전공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지만 틈틈이 습작활동을 통해 작가의 꿈도 함께 꾸고 있다”며 “이상문학상 입상이라는 최종 목표를 이루기 위해 꾸준하게 소설을 써나갈 예정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섭 기자

    • 김윤섭 기자
  • 경산, 청도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