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 안위 담보할 수 없는 후보 뽑아야 하나

유천 최병국 고문헌연구소 경고재 대표·언론인 등록일 2017년04월20일 15시22분  
최병국.jpg
▲ 유천 최병국 고문헌연구소 경고재 대표·언론인
국가안보에 관한 정체성이 모호하다는 비판을 받는 국민당 안철수 후보가 후보자 선거 벽보지에 소속 정당인 ‘국민의당’ 당명을 쓰지 않고 ‘안철수’라는 이름만 부각시켜 논란이 되고 있다.

가뜩이나 상대 후보 진영들로부터 “안철수가 대통령이 되면 박지원이 상왕(上王)이 된다”는 비판적인 말을 듣고 있는 상황에서 소속 정당을 넣지 않은 이유에 대해 여러 말이 많다.

주장들 가운데 제일 설득력이 있는 말은 “안 후보가 보수 쪽의 표를 의식해 햇볕론자들이 진을 치고 있는 국민의당의 이름을 고의로 배제했다”는 것이다. 이 같은 말이 설득력을 지닌 것은 국내 사드배치에 대해 지난해까지 사드배치를 반대해온 안 후보가 선거전이 본격화되면서 사드 찬성론으로 방향을 바꾸었기 때문이다.

당을 대표하는 후보자의 정책이 발표되면 당의 정책도 후보자와 공동 행보를 해야 하는 것이 관례인데 국민의당의 당론은 아직 ‘사드배치 반대’를 고수하는 등 국가의 안보관에 대해서는 후보자와 당론이 따로 가고 있는 실정이다.

일부에서는 안 후보가 대통령이 되고 나면 사드배치 반대 등 국가안보관이 박지원, 정동영, 천정배 등 햇볕 신봉자들의 주장대로 원위치할 것을 우려하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지난 19일 밤에 열린 두 번째 후보자 합동토론에서 안 후보자는 “내가 직접 당을 만들었고 CEO 출신이라 독단적으로 의사 결정을 해 왔는데 박지원의 상왕론이나 당론 배치 등은 네거티브일 뿐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며 “나는 창업주이지 바지사장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안 후보자는 이날 밤 합동 토론에서 “DJ의 햇볕정책을 계승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하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에는 동의한다”면서도 “지금의 상황은 제재 국면”이라고 호남 쪽 표를 의식해 답변을 얼버무렸다.

안 후보의 이런 모호한 안보관에 대해 보수 쪽의 많은 인사가 고개를 갸우뚱하며 안 후보의 국가안보 정체성을 믿지 못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안보관에 대한 모호성은 국민의당의 안철수 후보 보다는 민주당의 문재인 후보가 항상 앞서 오고 있다.

문 후보는 2차 합동토론에서 사드배치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미국 백악관에서도 다음 대통령이 결정할 문제라고 하지 않았느냐”며 종전의 사드배치 연기론에 대한 자신의 모호한 전략적 태도를 보였다. 또 그는 “북한이 주적이냐”는 질문에도 “대통령후보가 할 말이 아니다”며 “그런 문제는 국방부에서 하면 되는 일”이라고 직답을 하지 않았다. 국방백서에 주적은 대한민국이라는 명백한 사실을 알고 있는 문 후보는 왜 주적에 대해 답변을 하지 않았을까? 만약에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면 대통령은 국군통수권자가 되는 만큼 주적에 대해 분명한 표명을 해야 국민이 대통령의 대북관계에 대한 정체성에 오해하지 않을 것이다.

역대 대통령 선거전에서 후보자들의 안보관에 대한 정체성이 이번만큼 모호한 태도를 보인 때가 없었다.

한 국가의 리더가 되려는 사람은 국민의 안위를 먼저 생각해야 하고 이에 따른 국방정책을 국민에게 명백하게 밝혀야 하는 것이 리더의 의무이기도 하다. 단지 표를 의식해 자신의 정체성과는 다른 정책을 내세워 놓고 당선만 되고 보자는 얄팍한 셈법을 하는 위선적인 후보자들은 이번 선거에서 철저하게 가려내야 한다. 그래야만 백년대계의 국가가 세워지는 것이다. 순간적으로 가식적인 말에 속아 귀중한 나의 한 표를 헛되게 버리는 어리석은 짓은 후손들에게 두고두고 후회하게 된다는 사실을 국민은 명심해야 할 것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19대 대통령선거(2017-04-17~2017-05-08)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이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