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41.1% 득표로 당선 확정…역대 최다인 557만표 차로 승리

총 1천342만3천762표 득표…2위 홍준표 24.03%, 3위 안철수 21.41%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5월10일 09시49분  
문재인 19대 대통령 당선인이 9일 오후 서울 세종로 공원에서 열린 시민들과 함께하는 개표방송에 도착해 환호하는 시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연합
제19대 대통령선거의 개표 작업이 종료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개표 마감 결과 총 3천267만2천101명이 투표에 참여한 가운데 기호 1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당선인이 1천342만3천800표로 전체의 41.08%를 득표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785만2천849표(24.03%),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699만8천342표(21.41%),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220만8천771표(6.76%), 정의당 심상정 후보 201만7천458표(6.17%)로 집계됐다.

문 당선인은 홍 후보를 557만951표 차로 따돌려 역대 최다 표차 당선 기록을 갈아치웠다. 지금까지 대선에서 1·2위간 차이가 가장 크게 벌어졌던 것은 17대 대선으로 당시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가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를 531만7천708표 차로 이겼다.

군소후보 중에는 새누리당 조원진 후보 4만2천949표(0.31%), 무소속 김민찬 후보 3만3천990표(0.10%), 민중당 김선동 후보 2만7천229표(0.08%), 국민대통합당 장성민 후보 2만1천709표(0.06%), 한국국민당 이경희 후보 1만1천355표(0.03%),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후보 9천140표(0.02%), 경제애국당 오영국 후보 6천40표(0.01%) 등의 순으로 득표했다.

무효투표수는 13만5천733표, 기권수는 967만1천802표로 각각 집계됐다.

문 당선인의 지역별 득표율을 보면 ▲전북이 64.84%로 가장 높았고, 그다음이 ▲광주(61.14%) ▲전남(59.87%) 등으로 주로 호남권에서 득표가 집중됐다. 서울에서는 42.34%를 득표했다.

한편, 선관위는 오전 8시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 결정안 의결을 위한 전체 위원회의를 개최한다. 결정안이 의결되면 그 즉시 새 대통령의 임기가 개시된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