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삼성, 시즌 첫 위닝시리즈 또 무산

연이틀 불안한 뒷문에 1점차 눈물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5월14일 21시27분  
삼성라이온즈의 올 시즌 첫 위닝시리즈가 또다시 다음 기회로 미뤄졌다.

삼성은 14일 대구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넥센히어로즈와의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주말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4대5로 졌다.

그나마 3대5 뒤진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삼성은 러프가 1점 홈런을 날리며 타격감을 올린 것에 만족해야 했다.

삼성은 2회 넥센 선발 한현희를 상대로 러프·이승엽이 연속 안타를 터뜨리며 무사 1·3루의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러프가 이원석의 우익수 뜬공에 홈에서 아웃되며 불안감이 높아졌다.

다행히 박한이가 2루타를 기록, 귀중한 선취점을 뽑아내며 1대0으로 앞서갔다.

기쁨도 잠시 삼성은 3회 수비에서 볼넷과 서건창·윤석민에게 연속안타를 내주며 1대2로 역전 당했다.

2아웃 이후 고종욱에게 볼넷을 내준 것이 화근이 됐다.

반격에 나선 삼성은 4회 구자욱과 이승엽, 이원석의 안타와 상대 실책을 묶어 3대2로 다시 앞서갔다.

문제는 5회. 삼성은 수비에서 서건창·윤석민에게 연속안타를 허용했다.

결국 삼성은 선발 최지광을 내리고 김승현을 투입,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기대와 달리 김승현은 채태인에게 안타를 맞아 동점을 내줬으며 이후 강한울의 실책까지 겹치면서 1사 만루를 허용했다.

넥센 김민성은 9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4-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5회 공격에서 삼성은 선두타자 강한율이 자신의 실책을 만회하는 2루타를 날리며 분위기를 잡았다.

김상수의 희생번트가 이어지며 동점에 대한 의지를 보였지만 단 1점도 내지 못하며 무너졌다.

삼성은 8회 수비에서 김민성이 홈런을 허용, 5대3으로 점수가 벌어졌으며 9회 러프의 홈런이 터졌지만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