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자유한국당 "검찰 줄 세우기·정치검찰 코드인사 우려"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5월19일 15시02분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한 데 대해 “검찰 줄 세우기나 코드인사의 시작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며 비판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윤 검사는 국정원 댓글 수사 외압 의혹 폭로로 지난 정권에서 논란의 중심이 됐던 인물”이라며 “이것이 또 하나의 검찰 줄 세우기나 코드인사의 시작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변인은 “기존 검찰이 잘못됐다면 이를 바로잡아야 하지만, 이를 다시 자기 코드에 맞춘 사람으로 채우는 것은 또다시 정치검찰로 정권 눈치를 보는 수사를 불러오는 게 아닌지 심히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정준길 대변인도 “서울중앙지검장을 검사장급으로 환원조치까지 하면서 윤 검사를 임명한 것은 그를 그 자리에 앉히기 위한 정권의 의도가 반영됐다”면서 “청와대가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등에 만전을 기하라는 대통령 의중을 반영한 인사라고 설명한 부분이 특히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을 통한 법적 절차를 무시하고 윤 검사장에게 구체적인 사건을 직접 수사 지휘한 것이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면서 “특정인을 의중에 둔 파격 인사로 검찰 내부가 동요되지 않도록 하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윤 검사를 향해 “권력 눈치를 보지 말고 국민과 정의만을 바라보며 수사하는 검찰 본연의 모습을 되찾는 상징이 되기를 국민은 바란다”고 압박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