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울릉공항, 사석 못구해 장기표류 위기

최근 조사 결과 가두봉 채석지 필요량 25% 못미쳐
육지 조달땐 사업비···껑충 최악의 경우 무산 우려도

양병환 기자 yb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5월25일 20시44분  
울릉공항.jpeg
울릉도 주민들의 최대 숙원 사업 해소와 독도와 동해의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기 위해 건립하기로 했던 울릉공항 건설이 난항을 겪고 있다.

울릉공항은 바다를 메워 만드는 국내 첫 해상 공항으로 울릉군 사동리에 50인승 경비행기가 이·착륙할 수 있는 너비 30m, 길이 1,200m 활주로와 여객 터미널(연면적 3,500㎡)을 건설하는 계획으로 2022년까지 5천7백55억 원을 투입 사동리 앞바다 23만6000여㎡를 메워야 하는데 여기에 350만㎥ 암석이 필요하다.

울릉 사동항 인근 가두봉 현장 매립 사석이 기본계획수립·타당성 평가 조사 때 산정한 물량보다 크게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 섬 현지에서 석재원 확보를 추진하고 있는데 이 또한 여의치가 않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기본계획 당시 포스코엔지니어링은 가두봉을 통해 공항건설에 필요한 352만㎥보다 많은 367만㎥의 토석을 확보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울릉군과 부산지방항공청이 매립석 확보지인 인근 가두봉 일대에서 조사한 결과 사용 가능한 암석은 83만㎥에 그친 것으로 나타나 육지에서 사석을 반입하여야 할 경우 공사비가 약 1천억 원-2천억 원 정도가 더 필요할 것으로 나타나 현지에서 사석을 충당하기로 하고 후보지를 검토하기 시작했다.

전문가들은 공항을 건설하기 위해 자체 토석확보를 전제로 했을 때 울릉공항의 B/C는 1.19지만, 만일 자체 토석 확보가 어려워 육지에서 반입할 경우 공사비 증액이 이뤄지면 사업성이 크게 낮아진다는 지적이다.

또 총사업비의 10%만 증액이 돼도 타당성 검토를 다시 시행해야 돼, 사업을 원점에서 다시 검토할 수밖에 없게 된다.

울릉군은 부족한 돌을 섬 내에서 확보하기 위해 부산지방항공청과 돌 채취가 가능한 3∼4곳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여 북면 현포리와 서면 태하리 채석장을 지정했지만, 환경부와 산림청 등 중앙부서 협의에서 보전산지와 어촌보안림이라는 이유로 지난달 중순께 부적격 처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울릉군은 채석장 후보지를 십여 군데로 잡고 북면 천부 1·3리를 중점으로 다시 용역에 들어갔는데 자연환경 보존과 맞물려 채석장 후보지 선정에 난항이 예상되고 있다.

채석장 개발이 난항을 겪어 최소 사석량에도 미치지 못할 경우 울릉군 최대의 SOC 사업인 울릉공항 건설의 장기표류 또는 최악의 경우 무산 등의 위기까지 예상되고 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울릉도 주민들은 “새로운 정부가 출범했고 문재인 대통령 또한, 지난해 7월 24알부터 2박 3일 간의 일정으로 울릉도와 독도 방문했을 때 “오래전부터 한·일 역사 문제의 상징인 독도 방문을 생각해 왔으며, 8·15 광복절을 앞두고 우리의 영토 주권을 확고히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방문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동해와 독도의 실효적 지배를 위해서라도 울릉공항 건설을 추진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힌 바 있어서 주민들의 기대가 크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