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족에 대해 궁금증을 가져주세요

김혜진 문경경찰서 여성청소년계 등록일 2017년06월05일 17시53분  
▲ 김혜진 문경경찰서 여성청소년계
최근 어느 책에서 본 내용으로 결혼한 지 2주 된 부부와 2개월 된 부부, 2년 된 부부, 20년 된 부부를 상대로 서로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에 대한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서로에 대해 가장 잘 아는 커플은 결혼한 지 2주 된 부부였다고 한다.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부부는, 내 배우자의 하루가 어떠했는지 궁금해하고 끊임없이 관심을 가지지만 20년 된 부부는 서로에 대한 구체적인 질문도 하지 않고 “거 봐, 내 그럴 줄 알았다”라고 하며 잔소리로 생각하며 더 이상 서로에 대해 궁금해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어떤 대상에 대해 궁금증을 가진다는 것은 마음이 끌려 관심을 가지고 주의를 기울이는 것으로, 과연 내 가족에 대한 궁금증은 언제쯤, 얼마만큼 가져보았는지 한 번쯤 생각해보자.

당신은 요즘 배우자가 관심 가지는 것이 무엇인지, 자녀가 관심 두는 것은 무엇인지 생각해 보았거나 다른 사람의 질문에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가?

대부분 사람은 자신 있는 대답 대신 침묵과 망설임으로 대답을 대신한다.

혹시 내 배우자 또는 내 자녀에게 내가 알지 못하는 아픔이나 어려움이 있지 않은지?

서로 이해하지 못하는 틈이 있지 않은지 곰곰이 생각해 보아야 한다.

요즘 자녀들은 학교와 학원으로 인하여 집에 있는 시간이 줄고, 어른들조차 스마트폰 중독으로 가족 간의 대화가 단절되면서 가족에 대한 궁금증과 관심은 줄어드는 추세이다.

가족에 관한 관심 부재와 대화 단절은 부부간의 갈등 및 이혼, 청소년 가출 등의 사회문제로 야기될 가능성이 크다.

‘가화만사성’이라고 했다. 집안이 평안해야 모든 일이 잘된다는 의미의 고사성어다.

행복한 가정의 모습으로 향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관심과 궁금증, 그리고 수다’라고 할 수 있다. 행복한 가정은 건강한 사회의 버팀목이 되고 국가 경쟁력 제고에도 큰 몫을 한다.

가족이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각자 경험하고 느낀 일상으로 소통한다면 가족의 행복한 웃음이 끊이지 않을 것이다. 집안에 웃음 바이러스가 매일 퍼져 나가도록 나 자신부터 변화의 행동을 가져 보자. 오늘 무슨 일이 있었는지 가족에게 물어보기도 하고 공동의 관심 사항을 찾아 가벼운 대화도 나눠 보면서 가족애를 느끼도록 해보자.

당신은 가족에 대한 궁금증이 얼마나 있나요?

오늘 퇴근 후에 우리 가족의 오늘은 어떠했는지 지금 한번 물어봐 주세요.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