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세균 "개헌안, 연말까지 여야 합의 도출"

"내년 3월 중 발의···6월 국민투표"

김정모 기자 kj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7월17일 20시25분  
개헌 토론회 참석하는 정세균 국회의장 정세균 국회의장(가운데)이 17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제헌절 기념 국가원로 개헌 대토론회에 참석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연합
정세균 국회의장은 17일 “연말까지 국회가 여야 합의로 헌법개정안을 도출해 내년 3월 중 헌법개정안을 발의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말에 국회 개헌특위 활동이 종료된다.

정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개최된 제69주년 제헌절 기념식에서 경축사를 통해 “내년 3월 중 헌법개정안 발의, 5월 국회 의결을 거쳐 6월 지방선거와 함께 국민투표를 진행하는 것이 목표”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의장은 “지난 대선 당시 각 당 후보 모두가 개헌을 약속했고 문재인 대통령 또한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헌법개정 국민투표를 실시하자고 화답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의장은 △국민에 의한 개헌 △미래를 향한 개헌 △열린 개헌 등을 3대 원칙으로 제시하고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가 개헌을 선도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면서 “앞으로도 전국순회 토론회 등을 통해 국민이 무엇을 원하는지 여과 없이 듣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미래를 향한 개헌과 관련, “분권은 시대정신의 핵심”이라면서 “권력의 편중과 오남용에 따른 사회갈등을 해소하고 삼권 분립의 헌법 정신과 지방자치의 실질적 구현을 위해 전방위적 분권을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모 기자

    • 김정모 기자
  • 서울취재본부장 입니다. 청와대, 국회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