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급속수처리기술, 브라질에 보급될듯

파라나주 상하수도공사와 해외사업추진 협약체결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9월28일 18시37분  
경주시는 28일 에코물센터 맑은물연구동에서 브라질 파라나주 상하수도공사와 경주급속수처리기술의 해외사업 및 공동연구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자체 개발한 급속수처리기술(GJ-R공법)이 남미지역인 브라질에도 보급될 것으로 보인다.

경주시는 28일 에코물센터 맑은물연구동에서 강철구 부시장과 브라질 파라나주 상하수도공사의 모우니르 차오위체 대표이사 등 관계자 12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주급속수처리기술의 해외사업 및 공동연구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경주 하이코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2017 및 제1회 아시아 국제물주간’에서 경주시가 선보인 급속수처리기술의 우수성에 대해 브라질 상하수도 관계자들이 적극적인 관심을 보인 결과 이뤄졌다.

시는 이번 국제물주간 동안 야외전시장에 이동식 급속수처리차량 설치하고 현장에서 직접 원수 처리과정을 시연해 많은 국내외 수처리 관계자의 이목을 집중시킨바 있다.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 ‘GJ-R 공법’은 시가 5년에 걸쳐 자체 연구 개발한 수처리기술로, 수중오염물질을 고속응집장치와 마이크로버블을 이용한 버블 코팅기술로 급속 분리한 후 오존처리를 통해 깨끗한 처리수를 최종 생산한다.

특히 타 시설에 비해 저렴한 설치 비용과 운영관리가 간단한 것이 최대 장점이다.

이날 협약을 체결한 브라질 파라나주 상하수도공사는 브라질 최대의 환경전문 회사로 파라나주의 345개 도시와 291개 소규모 지역에 상수도, 하수처리 및 고체 폐기물 관리 등 위생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향후 경주시와 브라질 파라나주 상하수도공사는 브라질 현지 수질특성에 적합한 GJ-R 공법 적용에 대해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협약식에 브라질 상하수도공사 관계자 외에도 브라질 현지 협력업체인 태화엠씨(주)의 이근준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태화엠씨(주)는 하루 200t 처리규모의 컨테이너타입 이동식GJ-R수처리장치를 상파울로 지역에 설치 운영해 현장테스트 및 기술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다.

강철구 부시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경주시급속수처리기술이 남미지역으로 진출할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며 “브라질 현지 수질에 적합한 연구도 함께 진행하는 등 전략적으로 브라질 물산업 시장에 진입하고, 협력업체를 통해 적극적 사업모델을 발굴하는 등 경주시수처리기술의 우수성을 해외시장에서도 널리 알려가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