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준표 "대구 동구 공천 논란 진정시킬 해법 있다"

중앙당 공심위 개입 강력 시사···14일 수습에 나설 듯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12일 20시52분  
6·13 지방선거를 두 달여 앞두고 대구 동구가 자유한국당 공천 후보 내정에 대한 각종 논란으로 시끌벅적한 가운데 사태를 진정시키기 위해 중앙당 공심위가 직접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기초단체장 공천과 관련해 각종 의혹 제기가 끊이질 않았던 동구는 최근 광역·기초의원 공천까지 잡음이 생기면서 예비후보는 물론 구민과 한국당 당원들까지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이들은 그동안 지역 언론 등 각종 여론조사에서 바른미래당 소속 강대식 구청장에 비해 지지율이 낮은 것으로 평가된 후보가 지난 7일 사전 예고도 없이 일방적으로 단체장 공천후보로 내정되고 지방의원 선정 역시 지역 민심과 동떨어진 엉뚱한 인물이 내정됐다고 반발하고 있다.

특히, 구청장 공천과 관련해선 대구시당이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경선 권고(지침)까지 무시하며 지역 국회의원의 일방적 주장에 따라 공관위 논의도 거치지 않고 공천내정자를 ‘감짝 발표’하면서 절차상의 문제 때문에 ‘원인 무효’라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또, 이 과정에서 공천권을 쥐고 있는 국회의원은 10여 일 동안 예비후보나 지역 당원들의 전화도 일절 받지 않은 채 두문불출하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빈축을 샀으며 이 같은 내용을 접수한 중앙당 공관위는 지난 10일 저녁 동구지역 안건을 심도 있게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준표 당 대표 역시 12일 오후 당사에서 TK(대구·경북) 지역 언론과 티-타임을 통해 “원래 공천은 받은 사람을 제외하고는 다수의 인사들이 불만을 표출할 수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면서도 “동구지역 공천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받아 잘 알고 있다. 해법이 있다”며 중앙당이 개입할 것을 강력히 시사했다.

이는 대구 동구의 이해할 수 없는 공천 논란으로 자칫 TK 지역 전체에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하면서 중앙당 공심위가 사태 진화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중앙당 공관위와 최고위원들은 오는 14일까지 동구지역 공천잡음 논란을 수습하고 다음 주 대구지역 기초단체장 공천후보자 내정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동 기자

    • 이기동 기자
  •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