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권오을 "정부, 영덕 원전유치지원금 환수 논의 중단해야"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예비후보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4월18일 17시32분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예비후보가 기자회견을 열고 영덕 원전유치 지원금 환수 논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예비후보가 영덕 원전유치 지원금 환수 논의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권 후보는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영덕군에 지급한 천지 원전 자율신청 특별지원금 380억 원에 대한 환수 논의를 당장 중단하라고 밝혔다.

우선 새로 짓기로 한 원전 6기 건설을 정부가 백지화해 경북지역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영덕군이 정부로부터 받은 380억 원의 유지지원금을 정부가 환수하겠다고 하는 것은 궁색하고 명분 없는 행태라고 날을 세웠다.

여기에 정부는 천지 원전 건설 백지화로 영덕군의 혼란과 피해에 대해 주민보상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정부가 해외에서는 원전 건설과 수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발표하면서 국내에서는 탈원전을 졸속으로 추진하는 등 모순된 행동을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권오을 후보는 “이미 건설하기로 하고 추진하던 원전마저 백지화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도지사가 되면 탈원전 졸속 추진으로 발생한 지역경제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목 기자

    • 김현목 기자
  •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