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트럼프 "싱가포르 회담, 北위대하게 만들 단 한번의 기회"

‘G7회의’ 캐나다서 싱가포르 향발…"평화의 임무, 자신 있다"
"비핵화 진정성 1분이면 가늠…진정성 없으면 시간낭비 안한다"

연합 kb@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0일 07시48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6·12 북미정상회담을 ‘평화의 임무’(Mission of peace)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서는 “북한을 위대하게 만들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며 “단 한 번의 기회(one-time shot)”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캐나다 퀘벡주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우리는 비핵화를 하고 무엇인가를 이뤄내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백만 명의 마음을 담아, 평화의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며 “매우 잘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북한은 아주 짧은 기간에 굉장한 곳이 될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은 북한을 위대하게 만들 수 있다. 그의 국민, 그 자신, 그 가족들을 위해 매우 긍정적인 어떤 것을 할 것이라고 진실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상은) 미지의 영역”이라면서도 “자신감을 느낀다. 전례가 없지만, 긍정적인 마음으로 임하겠다”고 낙관적 시각을 유지했다.

그는 ‘비핵화 진정성을 가늠하는 데 얼마나 걸리겠느냐’는 질문에는 “1분 이내면 알아차릴 수 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진지하지 않다는 느낌이 들면 대화를 계속 이어가지 않을 것이다. 시간을 낭비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정은 위원장에 대해선 “북한을 위대하게 만들 기회를 얻게 됐다”면서 “단 한 번의 기회”라고 강조했다.

김정은 위원장을 “잘 알려지지 않은 성격”(unknown personality)이라고 표현하면서 “뒤집어 좋게 생각해보면 그가 (우리를) 깜짝 놀라게 할 수 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싱가포르 담판’에서 과감한 비핵화 결단을 통해,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라는 절호의 기회를 반드시 살려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트럼프 행정부가 요구하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를 촉구하는 취지로도 해석할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회담에서 최소한 관계를 맺고, 이후 과정을 시작하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도 말했다. 기존 언급대로 ‘싱가포르 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된다면 후속회담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뜻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싱가포르로 출국했다.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에서 8~9일 이틀간 열리는 G7 정상회의 일정을 모두 마치지 않고, 곧바로 북미정상회담 무대로 직행한 셈이다.

캐나다에서 싱가포르까지의 비행시간은 약 17시간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밤 싱가포르에 입국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용기를 이용해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위원장도 트럼프 대통령과 같은 날인 10일 싱가포르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 정상은 이튿날부터 현지에서 개별적으로 정상회담을 준비할 것으로 전망된다,

북미 협상의 ‘실무총책’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을 수행한다. 이를 위해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G7 정상회의 장소인 캐나다 퀘벡주로 이동했으며,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싱가포르 방문길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