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첨단 산업·문화가 공존하는 도시 만들 것"

장세용 구미시장, 진보 후보로는 사상 최초 당선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4일 18시43분  
더불어민주당 장세옹 구미시장 당선자가 축하 꽃다발을 걸고 있다.
6·13 지방선거 개표 결과 구미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광풍이 불었다.

장세용 구미시장 후보가 보수 텃밭인 구미에서 진보 후보로는 사상 최초로 구미시장에 당선된 것은 물론 도의원 6명 중 3명, 시의원 23명 중 9명의 당선자를 배출한 것이다.

이는 이번 선거에서 민주당이 공천한 후보 중 도의원 2명을 제외한 전원 당선으로 시민들은 그동안 자유한국당이 독식하던 구미 권력 구조에 차가운 메스를 들었다.

특히 정당투표율로 결정되는 구미시 의원 비례대표마저 민주당이 3석 중 2석을 가져가며 자유한국당은 돌아선 구미민심을 받아들여야 했다.

최종 개표결과 민주당 장세용 후보는 전체 투표수의 40.79%인 7만4917표를 획득해 7만1055표(38.69)를 얻은 자유한국당 이양호 후보를 이겼다.

이어 무소속 김봉재 후보 1만7337(9.44%), 바른미래당 유능종 후보 1만3849표(7.54%), 무소속 박창욱 후보 6482표(3.52%) 순이었다.

득표를 놓고 보면 이양호 후보로서는 자유한국당 경선에 함께 참여했던 김봉재 후보의 무소속 출마가 결정적인 패배의 원인으로 보이지만, 국회의원 사천 의혹, 경선 여론조사 논란 등으로 인한 자유한국당에 대한 실망과 피로감이 혁신과 변화를 선택했다는 점에서 자유한국당 스스로 몰락을 자초한 셈이다.

결국 투표 당일까지도 자유한국당 후보가 근소하게나마 앞설 것이라는 구미 정치권의 분석을 구미시민들은 투표로 심판했다.

이는 곧 구미 국회의원들의 책임론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장 당선자는 “사랑하고 존경하는 43만 구미시민 여러분, 정말 고맙습니다. 한없이 감격스럽습니다. 이것이 바로 민심이고 이것이 바로 천심인가 봅니다”며“시민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마음을 하늘 같이 받들겠습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시민 여러분 오늘의 이 승리가 1당 독점의 지방권력을 바꾸고 4차 산업혁명시대에 걸맞은 도시체계를 만들고자 했던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의 산물이라고 본다”고 밝힌 장 당선자는 “구미시는 고 박정희 대통령의 지도로 시작된 산업근대화의 상징적 도시이며 그것이 우리의 크나큰 자존심이다”며“그러나 산업도시 50년 지금 산업구조와 국제적 경제 환경이 급변하면서 우리는 너무나 엄중한 위기의 상황에 있다. 살아남기 위해서 과거의 명성에 안주하지 않고 현실을 냉정히 파악해 과감한 혁신과 변화를 모색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에 우리는 서 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장 당선자는 “5공단의 성공적 분양과 대기업 유치, KTX 북삼 간이역 신설과 복잡한 교통체계 혁신, 도시재생으로 첨단 산업과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 구미를 만들어 구미 경제 반드시 살려내겠다”며“청렴한 구미, 공정한 구미, 시민이 주인인 구미, 지방 분권 시대를 준비하며 시민이 골고루 참여하여 화합하는 도시를 만들어 내는 지방자치 민주주의를 활성화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기 기자

    • 박용기 기자
  • 김천,구미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