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황천모 "선거로 나눠졌던 민심·계파 갈등 봉합"

상주시장 당선인, 인수위 구성 활동 개시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6월19일 18시19분  
왼쪽에서 4번째 황천모 당선인·다섯번째 박찬선 위원장
황천모 상주시장 당선인의 시정 인수를 위한 ‘상주발전통합위원회’가 19일 출범돼 오는 30일까지 활동한다.

이번 인수위는 지금까지 사용해 오던 ‘인수위원회’라는 명칭을 ‘상주발전통합위원회’로 바꾸고 위원회(위원장 박찬선) 구성원도 기존 16명 이상 되던 것을 9명으로 과감하게 줄여 인수인계 업무를 수행하는 공무원들의 부담을 크게 줄여주고 있다.

황천모 당선인은 “그동안 선거로 나눠줬던 민심과 계파 간 갈등을 통합하는 것이 상주발전을 견인할 중대한 원동력”이라며 “인수위가 점령군이 아닌 상주발전의 동반자라는 입장에 서서 활동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찬선 위원장(전 상주고등학교장)은 “상주시민의 요구에 따라 당선인이 시민을 만나 현장의 목소리를 듣거나 각 분야 외부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하는 등 유연하게 운영할 계획”이라며 “당선인이 취임 전까지 안정적인 민선 7기를 수행할 수 있는 기틀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한편 상주발전통합위원회는 이 기간 동안 ‘안정행정’과 ‘경제개발’ 등 2개 분야에 각 4명씩, 8명의 위원으로 행정과 교육, 농업, 복지, 문화, 여성 등 세부 분야에 대한 주요업무 및 현안을 파악해 새로운 민선 7기 시정의 기초가 될 수 있도록 조력할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대 기자

    • 김성대 기자
  • 상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