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낙영 경주시장 "변화·개혁할 때 발전"

첫 확대간부회의 주재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6일 20시06분  
주낙영 경주시장은 16일 취임 후 처음으로 주재한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직원들의 ‘변화와 개혁’을 강조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16일 취임 후 처음으로 주재한 확대간부회의를 통해 직원들의 ‘변화와 개혁’을 강조했다.

이날 주 시장은 읍면동장을 포함해 간부공무원 전체가 참석한 회의인 만큼 부서장들이 각별히 챙겨야 할 사안들을 하나하나 짚어가며 현안업무를 꼼꼼하게 살폈다.

먼저 주 시장은 “일 위주의 성과를 낼 수 있는 시스템에 대한 새로운 접근과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변화와 개혁할 때 비로소 발전이 있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소통하고 화합하는 열린 시정을 민선7기 기본 모토로 현장에서 시민에게 다가가는 시정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선거기간 지역 구석구석을 다니며 가장 많이 느낀 점은 시민들의 먹고사는 문제에 대한 간절함이었다”며 “무엇보다 지역 경제와 경기 활성화 방안이 우선시 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선7기 시정 방향과 주요 부서별 당면 업무를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된 이날 회의에서 주 시장은 정규직 일자리 1만개 창출, 전기자동차 완성차 유치, 첨단 성형가공기술연구센터 설립 등 반드시 숙지해야 할 공약사항들을 일일이 거론하며 시민과 약속한 사항의 차질 없는 이행을 재차 당부했다.

이밖에 전주와 같은 한옥마을 조성, 원도심 도시재생뉴딜사업, 감포항 개발, 제2금장교, 서천대교 등 교통난 해소, 농업혁신타운 및 농산물유통가공센터 건립, 교육환경의 획기적 개선 등의 공약사항도 거론했다.

마지막으로 주낙영 시장은 “현 시점에서 조직내부의 도덕성과 공직자의 청렴 회복은 시민이 주는 준엄한 명령”이라며 “부당한 인사청탁과 부정부패를 엄단하고, 폐쇄주의와 연고주의에서 벗어나 열린 마음으로 시민과의 소통에 중점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