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자력환경공단, 폭염·폭우 여름재해 예방 강화

안전점검 실시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19일 21시03분  
원자력환경공단 차성수 이사장(오른쪽에서 네번째)은 18일 방폐장 2단계 건설현장을 찾아 안전점검 활동을 벌였다. 환경공단 제공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18일 월성지역본부에서 폭염으로 인한 재해예방을 위해 노사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공단 노사는 방폐장 2단계 건설현장 근로자 안전조치 사항으로 식수, 그늘막 및 차양막 설치, 휴식시간 제공여부 등 폭염에 대비한 안전조치가 제대로 시행되고 있는지 집중 점검했다.

또한 하절기 폭우에 대비해 낙석 및 지반붕괴 등 건설재해가 우려되는 재난 취약지역과 하절기 고온으로 질식 및 폭발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밀폐공간, 유해·위험장소를 집중 점검했다.

공단은 하절기 태풍, 호우 등 자연재해에 대비해 ‘풍수해재난 현장조치 행동 매뉴얼’을 마련해 즉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로 인해 지난 6월에는 경주 방폐장 무재해 4배수를 달성하기도 했다.

차성수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근로자가 고온에 장시간 노출되면 열사병, 열탈진, 열실신 등 온열 질환에 걸릴 수 있으며, 급격한 기온 상승은 질식이나 폭발사고의 원인이 된다”면서 “각종 안전사고를 사전 예방함으로써 방폐물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