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관광공사, 안동 유교랜드 '조선좀비런' 성황

선비이야기 투어카드 출시 프로모션으로 추진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4일 06시54분  
경북관광공사가 선비이야기 투어카드 출시 프로모션으로 지난 21일 안동 유교랜드에서 이색행사인 ‘조선좀비런’을 추진했다. 사진은 행사 참가자들이 다양한 분장으로 좀비런을 체험하기 위해 출발하고 있는 모습. 경북관광공사 제공
경북관광공사가 선비이야기 투어카드 출시 프로모션으로 지난 21일 안동 유교랜드에서 추진한 ‘조선좀비런’에 1000여 명이 참가하는 등 성황을 이뤘다.

23일 경북관광공사에 따르면 당초 500명을 대상으로 ‘조선좀비런’ 행사를 진행하려 했으나, 참가자들의 요청이 쇄도해 200명을 추가 접수했으며, 함께 즐기며 참여하는 좀비크루와 관람객까지 포함해 1000여 명이 넘게 행사에 참여했다.

특히 참가자 대부분 외지인으로 부산, 울산, 대구, 수도권도 다수 포함됐으며, 외국인 참가자도 많아 눈길을 끌었다.

조선좀비런은 좀비 역병이 휩쓴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참가자들이 선비가 돼 백성들을 구하기 위해 치료제를 구하고, 역병의 비밀을 밝혀내어 슬픔에 잠겨있는 나라를 구한다는 이야기로 펼쳐졌다.

참가자는 10명 내외의 팀을 이뤄 10개의 내부코스에서 단서를 추리하고 미션을 풀고 외부코스에서 본격적인 추격전을 벌였다.

참가자인 선비들에겐 선비프렌즈 티셔츠와 스티커, 목걸이, 배번표, 벨트, 선그라스, 생명띠가 봇짐에 담겨져 지급됐다.

또한 현장 유료 분장소에서 추노, 선비, 좀비 등 특수 분장을 직접 받아 조선시대로 돌아온 것처럼 영화 속 주인공이 돼 사진도 찍을 수 있어 반응은 더욱 뜨거웠다.

행사 후에도 참가자들이 K-pop 콘서트를 무료로 즐길 수 있도록 해 축제의 열기가 이어졌다.

특히 이번 행사는 기존의 좀비런 행사와는 달리, 방탈출과 좀비 추격전을 결합한 새로운 방식으로 선비이야기 투어카드를 활용한 재미있는 게임과 미션, 패자부활전이 이뤄져 더욱 흥미를 끌었다.

또한 연령대를 넓혀 가족단위,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도록 구성해 안전하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이색 페스티벌로 진행됐다.

한편 선비이야기 투어카드는 전국 대중교통카드 기능과 기존 은행계좌를 연계한 선불결제기능에 선비이야기권역(대구·안동·영주·문경) 할인까지 되는 종합관광할인카드다.

이재춘 경북관광공사 사장대행은 “조선좀비런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추진하는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중 선비이야기여행의 핵심자원인 안동 유교랜드에서 펼쳐저 더욱 의미가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유교랜드와 선비이야기 투어카드에 관심을 가지고 편리하게 대구·경북으로 여행 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