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사업 협조 부탁"

경주 국비 확보 총력전···김석기 국회의원·문화재청장 면담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24일 18시29분  
경주시가 ‘한국의 로마’로 향할 수 있는 국비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주시는 주낙영 시장이 지난 23일 김석기 국회의원과 함께 문화재청장을 직접만나 내년도 주요 국비신청사업과 문화재청 소관 지역 현안사항을 설명하고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주 시장은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294억원), 동궁과 월지 정비(100억원), 문무대왕릉 정비(30억원), 경주양동마을 저잣거리 조성(70억원), 황룡사 9층 목탑 디지털 재현(21억원) 등을 위한 국비지원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주 시장은 황룡사 9층 목탑 복원을 위한 학술연구와 고증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관계로, 우선 지역 경제와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대안으로 사라져 버린 위대한 문화유산을 디지털로 재현해 세계적인 관광 컨텐츠로 되살릴 필요가 있다고 강하게 건의했다.

또한 지난 1998년 추진한 손곡동과 천북 물천리 일대 경마장 예정부지(454필지, 86만1316㎡)와 관련해 사업추진 과정에서 문화재 출토로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현재까지 방치돼 있는 현실과 지역주민의 고충을 가감 없이 전달했다.

주 시장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경마장 예정부지의 활용방안에 대해서 문화재청이 적극적으로 검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일제 치하 데라우치 조선총독이 불법으로 반출한 청와대 석조여래좌상(일명 미남불상)을 비롯한 여러 기관에서 보관 관리해 오고 있는 경주시 문화재에 대해서 제자리로 돌려달라는 의사를 전달했다.

주 시장은 “시민과 약속한 공약사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해서는 국비 확보가 반드시 선행돼야 하는 만큼 정부 예산안이 확정되는 마지막 순간까지 중앙부처 수시 방문과 인적 네트워크를 적극 활용해, 반드시 예산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 시장은 25일에는 국가 재정을 총괄하고 있는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경제 활성화 위한 소관 국비사업 전액을 지원해 달라고 요청할 예정이다.

또한 향후 막바지 예산심의가 있는 8월까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수시로 기재부를 방문해 시정 주요 현안사업이 정부예산에 반드시 반영되도록 적극적인 국비 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