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의회, 폭염피해 농원 방문

산란계 폐사 방지·대책마련 노력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7월30일 17시48분  
경주시의회 윤병길 의장(앞줄 가운데)을 비롯한 경제도시위원회 위원들이 30일 천북면에 위치한 희망농원을 방문해 폭염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경주시의회 제공
경주시의회 윤병길 의장과 장동호 경제도시위원장을 비롯한 10여 명의 위원들은 30일 천북면에 위치한 희망농원 축산(산란계)농가를 방문해 폭염피해 현장을 살펴보고 농가를 위로 격려했다.

이곳 희망농원은 지난달 12일부터 폭염특보가 18일째 발효되면서 하루 평균 약 1300 마리가 폐사하는 등 현재까지 약 4만여 마리의 산란계 폐사피해를 입고 있다.

이에 경주시는 폭염대책으로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폭염 폐사 방지제(비타민제)공급, 계사내 계분수분조절 및 온도조절을 위한 환풍시설 지원, 경주 소방서와 협조해 진입 도로부에 살수차를 운영하는 등 폐사 방지를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희망농원은 1961년 국가정책사업으로 시작해 총면적 48만2186㎡에 산란계 24호 49만6000마리, 한우 3호 110 마리를 사육하고 있으며, 노후화 된 시설이 많아 악취 및 수질오염 등으로 평소에도 민원이 반복되고 있다.

윤병길 의장은 “이곳 시설은 70년대 이전해 열악한 노후화 시설로 거주민들이 불편을 많이 겪고 있어, 정부 및 집행부와 지혜롭게 협의해 대책에 만전을 다 하겠다”면서 “특히 폭염으로 인한 인명, 재산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