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아동보호·자립 돕기 '착착'

상반기 양육수당 등 23억 지원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06일 20시27분  
경주시는 모든 아이가 평등한 세상을 위해 다양한 아동복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아동센터에서 진행한 생태탐방활동 모습.
경주시는 아동의 보호와 자립을 위해 상반기에 총 23억 원을 투입해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했다고 6일 밝혔다.

경주시에 따르면 보호자의 부재, 방임으로 힘들어하는 아동의 보호와 자립을 위해 가정위탁 보호, 가정입양 지원, 디딤씨앗통장, 아동양육시설 운영 지원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아동학대 예방과 피해자 보호를 위해 학대피해아동쉼터 및 아동보호전문기관을 운영하고 있다.

시는 상반기 아동복지 지원사업으로 △가정위탁아동 양육수당 △입양아동 양육수당 △디딤씨앗통장 △아동양육시설 운영 △학대피해아동쉼터 운영 등 23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보호가 필요한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시는 지난 6월 20일부터 만6세 미만 아동 9500여 명을 대상으로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아동수당 사전 신청을 접수하고 있다.

다음달 21일 첫 지급 예정인 아동수당은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고 아동의 복지 증진을 위한 제도로 현재까지 7400백여 명이 신청했다.

한편 경주시는 ‘모든 아이가 평등한 세상’을 기치로 지난 2013년부터 드림스타트 사업을 활발히 추진 중에 있다.

드림스타트 사업은 0세(임산부)에서 만 12세의 저소득 취약계층 아동들이 가정에서 제공받지 못하는 건강, 영양문제를 해결하고, 학대와 방임으로부터 보호해 아동의 인지발달과 학습능력증진 등 서비스를 통하여 건강하고 행복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아동복지사업이다.

이외에도 지역아동센터와 함께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의 정당한 권리를 보장하고 온전한 돌봄을 실현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아이들이 비정상적인 상황에서 비정상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반응”이라며 “사회적 보호가 필요한 미래 세대 아이들이 안정적인 환경속에서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는 종합적인 아동복지 시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