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시, 테마벽화로 골목길 담장 미관 개선

문화관광도시 조성사업 박차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15일 16시24분  
경주시는 골목길 담장에 테마가 있는 벽화를 그리는 벽화디자인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은 산내면 한 농가의 담장에 그린 벽화 모습.
경주시가 아름다운 문화관광도시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골목길 담장에 테마가 있는 벽화를 그려 생동감이 넘쳐나는 우리 동네 만들기에 주력하고 있다.

경주시는 사업비 1억 원을 들여 추진하고 있는 골목길 미관개선사업의 일환으로 최근 산내면 의곡리, 월성동 남산2길, 현곡면 가정1리, 안강읍 산대리, 황남동 황리단길 일원에 벽화디자인사업을 추진했다고 14일 밝혔다.

시 공모 사업으로 선정돼 추진한 이 사업은 읍, 면, 동의 특색있는 지역 골목 담장에 벽화를 그려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고 마을홍보 및 관광활성화에 기여하고자 추진했다.

이번 골목미관개선사업으로 선정된 지역의 벽화 컨셉은 ‘생동감 넘치는 우리동네’로, 어둡고 칙칙했던 마을을 생동감있고 활력 넘치는 걷고 싶은 거리로 변모시켰다.

특히 산내면은 마을 홍보형으로 산내의 청정지역 및 특산물을 벽화에 담았고, 현곡면은 가정1리의 특징인 고양이 동화마을을 스토리텔링해 벽화로 형상화했다.

또한 월성동은 역사관광형으로 남산동 일원에 산재해 있는 문화재를 그려 잘 알려지지 않은 문화재를 홍보하고 아름다운 풍경을 표현해 이곳을 찾는 시민과 등산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벽화가 그려진 마을주민들은 “새롭게 단장된 골목길이 마치 딴 마을에 온 듯 하다”며 “예전보다 활력있고 생동감 넘치는 마을로 변했다”고 말했다.

김헌국 도시디자인과장은 “한번 조성된 벽화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유지 관리해나가겠다”며 “사업이 필요한 곳에는 신규로 시행해 주변과 어우러지는 깨끗하고 아름다운 마을조성으로 도시재생 제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