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항시의회, 태풍 ‘솔릭’ 대비 긴급 안전대책 회의 주재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1일 18시54분  
포항시의회는 제19호 태풍‘솔릭’이 우리나라로 북상함에 따라 21일 오후 재난상황실에서 서재원 의장 주재로 긴급 안전대책 회의를 열고 조기 대응 태세에 들어갔다.
포항시의회(의장 서재원)는 제19호 태풍‘솔릭’이 우리나라로 북상함에 따라 21일 오후 재난상황실에서 서재원 의장 주재로 긴급 안전대책 회의를 열고 조기 대응 태세에 들어갔다.

이날 회의에는 한진욱 부의장을 비롯한 상임위원장, 각 상임위원회 전문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김남진 안전관리과장이 태풍의 상세 경로에 따른 대처계획을 보고한 후 여러 대응 방안이 논의됐다.

의회는 태풍‘솔릭’이 강풍을 동반한 많은 양의 비로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지역에 미칠 영향을 파악하는 한편 상습침수지역은 미리 방문해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재난 발생 시 각 부서에서 신속하게 상황에 대처하도록 주문했다.

또한 어선이나 선박의 안전 조치, 과수 낙과와 벼 침수 등 농작물 피해 예방을 위한 배수로 정비 및 지주대 고정·방풍막 설치 등 사전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긴급 일손 돕기 방안도 검토토록 촉구했다.

이와 함께 서재원 의장은 의회 내에서도 각종 연수와 교육을 취소하고 출장 중인 의원들도 조속히 복귀토록 해 비상태세에 돌입하는 한편 각 지역구별로 상황 점검에 나서 낙석 위험지구 순찰, 독거노인 등 재난 안전 취약계층도 직접 방문해 안전을 챙기며 현장 활동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욱 기자

    • 이종욱 기자
  •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