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월성원전 주변 지역 환경방사능 "이상 없다"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8월29일 20시21분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가 월성원전 주변 마을에 대한 환경방사능 조사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월성원자력본부 전경
월성원자력 인근 마을에서 방사능 농도를 측정한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는 지난 28일 양남면 월성스포츠센터 강당에서 지역 주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도 월성원자력 주변 환경방사능 조사결과 설명회’를 가졌다.

이 설명회에서 경북대 방사선과학연구소(이하 ‘ 경북대 연구소’)의 김홍주 교수는 “월성원전인근 5개 마을 주민대표와 공동으로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 전역에서 검출되는 방사능농도와 비슷한 수준으로 주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었다”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북대 연구소는 2017년 월성원전 주변 방사선환경을 조사하기 위해 토양, 식수, 채소류 등 육상시료와 바닷물, 어류 등 해양시료 등 총 777여개 시료를 직접 채취해 방사능 농도를 분석했다.

특히 발전소 주변지역에 대한 환경방사능 조사의 객관성과 신뢰성 확보를 위해 월성 원전 인근마을인 경주시 양남면 나아리, 나산리, 읍천1,2리, 양북면 봉길리 등 5개 마을 주민대표와 연구소가 공동으로 2017년 4월과 10월에 주민관심시료 5종 40개를 별도로 채취해 방사능 농도를 분석했다.

경북대 연구소 조사 결과, 삼중수소의 경우 주민관심시료인 읍천1리의 음용수에서 최대로 검출된 13.1 Bq/L를 연간 섭취한다고 하더라도 이는 일반인 선량한도인 1 mSv/yr의 약 1만 분의 2(0.0172%)로 인체의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북대 연구소는 지난해 원전 인근 표층토양, 해수, 어류 등에서 미량이 검출된 세슘137(Cs-137)은 과거 대기권 핵실험에 의해 전국에서 검출되는 수준이며 원전의 가동에 의한 영향이 아님을 주민들에게 설명했다.

한편 월성원자력본부는 이번 경북대 연구소에 의뢰한 조사용역과는 별도로, 원자력안전위원회 고시에 따라 주변지역의 2900여 개 환경 시료를 채취해 방사선환경 조사 및 방사선 환경영향평가를 자체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