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뇌물수수 혐의' 김영석 前 영천시장 소환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시청 미래전략실 등 압수수색
재임시절 사업 승인 서류 분석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등록일 2018년09월04일 20시58분  
김영석 영천시장
경찰이 김영석 전 영천시장을 정조준하고 있다. 공무원 승진 대가로 뇌물을 받은 혐의를 붙잡고서다.

경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중순께 김 전 시장의 서울과 영천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에 이어 최근 영천시청 미래전략실, 회계정보과 등 5개 실·과를 전격 압수 수색을 했다.

김 전 시장의 휴대전화와 통장 거래 내용을 분석하고 있고, 재임 시절 각종 사업 승인 관련 서류를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우선 김 전 시장이 뇌물을 수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 8월 24일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된 A(56) 사무관이 2014년 9월 승진한 대가로 김 전 시장에게 5000만 원을 줬다고 진술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경찰은 오는 7일 오후 1시께 김 전 시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경북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면서 선거 자금이 필요했을 것이고, 다른 공무원에게서도 승진 대가로 뇌물을 받았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10년 반 동안 영천시장을 지내면서 영천 경마공원, 고경산업단지 조성 등 각종 굵직한 사업 승인과 관련해 업체 등으로부터 뇌물을 받았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A 사무관 또한 미래전략실장으로 있을 때 최무선과학관 사업과 관련해 도비 5000만 원에 시비 4억5000만 원을 투입한 사실과 완산동 도시재생사업 등 공사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직 사무관(동장)과 퇴직한 국장도 관련해 소환조사를 하기도 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

    • 이상만 기자
  • 경북도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