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해연 입지 내정설에 경북도·경주시 '강력 반발'

산자부 항의 방문해 건립 당위성 건의…관계자 "결정된 것 없어"

황기환, 양승복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9년02월12일 20시19분  
원전해체연구소 입지가 부산·울산 접경지역으로 내정됐다는 한 언론 보도와 관련, 경북도와 경주시가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경북도와 경주시는 12일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접경에 짓는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를 항의 방문했다.

이날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과 이영석 경주 부시장은 산자부 원전환경과를 긴급 방문해 원해연의 경주 설립 당위성을 강력 건의했다.

산자부가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표명해 온 것처럼 다음 달 지자체별 모든 여건을 고려해 원해연 입지를 공정하게 선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지역 국회의원인 김석기(경주) 의원과 곽대훈(대구 달서구갑) 의원도 언론 내용에 대한 산자부의 즉각적인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산자부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관련해서는 현재 입지, 규모, 방식 등 다양하게 검토 중이며,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원해연 설립 부지 결정이 다가옴에 따라 그동안 유치에 노력해온 지자체의 과열된 경쟁이 낳은 해프닝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경북도와 경주시는 연해연 유치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여기다 부산시와 울산시가 경쟁 과열 후유증을 최소화하기 위해 원해연 유치 공동 유치방안까지 모색하는 것과는 달리 경주지역 일부에서 나돌고 있는 ‘원해연 유치가 물 건너 간 것 아닌가’ 라는 섣부른 판단은 지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남홍 경주시 원전범대책시민위원회 위원장은 “경주시가 지금까지 최선을 다해온 만큼 끝까지 원해연 유치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경주시민의 단결력으로 정부에 강력한 의지를 보여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원자력 연관 사업이 집적돼 있고, 대학 및 연구기관과의 연계성 그리고 관련 인적자원의 확보 가능성이 우수한 경주야말로 원해연 유치에 가장 최적지”라며 “원해연 유치에 마지막까지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도 “원해연이 경주에 입지한다면 경북은 원전의 설계-건설-운영-해체-처분으로 이어지는 원전산업 전주기 싸이클이 완성되는 국내 최적 지역”이라며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신규원전 백지화, 노후원전 조기폐쇄 등 직·간접적인 피해를 경북이 가장 많이 받게 된 것이 사실인 만큼 기필코 원해연을 도내에 유치해 낙후된 지역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