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천 보현산 천문대길 ‘사진찍기 좋은 명소’ 선정

문화체육관광부…포토존 전망대·쉼터 등 연말까지 조성 계획

고재석기자 jsko@kyongbuk.co.kr 등록일 2014년03월25일 21시17분  
영천의 명산인 보현산 천문대길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2014 사진 찍기 좋은 명소로 선정돼 관광객들이 붐빌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은 천문대길의 가을풍경.

영천의 명산인 보현산 천문대길이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2014 사진 찍기 좋은 명소로 선정됐다.

문화공보관광과 관계자는 보현산 천문대길이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선정한 전국의 역사·문화·생태적 자원이 풍부한 대상지 25개소 중 한 곳으로 뽑혀 보현산 천문대 아래에 포토존을 위한 전망대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보현산 천문대길은 영천시 화북면 정각리에서 국내 최대 천문대인 보현산천문대가 위치한 해발 1천24 m인 보현산을 올라가는 길로 산허리를 타고 구불구불 이어지는 도로가 청정자연과 어우러져 계절마다 아름다운 경관을 선사하는 곳이다.

특히보현산 아래 영천별빛마을은 지난 2012년과 2013년 두 해 연속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그동안 가파른 절벽과 급경사지로 인해 접근이 어려웠는데 시는 보현산 7부 능선 중 별빛마을과 천문대길의 조망이 가장 우수한곳에 국비 4천만원을 포함한 8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전망대 및 쉼터를 올 연말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보현산의 수려한 산세를 카메라렌즈에 담고자 하는 동호인 및 등산객들의 방문이 많이 늘어날 뿐 만 아니라 어린이와 노약자를 포함한 가족단위 관광객들의 접근도 용이해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영석 영천시장은"보현산 천문과학관 주변에 추진 중인 보현산 별빛 테마마을 조성과 별빛야영장, 보현산 천문전시체험관 건립사업 등과 연계해 청정한 별의 도시로 거듭난다"며"앞으로 현 정부의 주요 시책 사업인 문화관광 융성에 맞춰 지역관광활성화를 도모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