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 문화인프라 점검 - 예천군

경북 신도청시대, 문화융성 선도 관광자원개발 박차

이상만 기자 smlee@kyongbuk.com 등록일 2015년04월20일 21시43분  
▲ 예천 아리랑 전국경창대회.


정부가 추구하는 문화융성구현에 발 맞춰 예천군에서는 군민의 삶의 질 향상과 행복한 예천 만들기에 올인하고 있다.

특히, 군은 문화가 공존하는 새로운 도청 이전지로서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 그동안 경북 북부지역의 낙후된 문화 예술 부문을 업그레이드 시켜 군민들의 문화생활을 높이고 전국 지자체 중 가장 행복지수가 높은 군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군은 다양한 문화예술분야와 예천만의 관광자원을 활용하고 문화역사 보존 발굴을 위해 올해 예산도 지난해 보다 71억 원이 늘어난 187억 원으로 증액했다.

먼저 군은 지역 문화원과 예술문화단체연합회를 중심으로 지역문화예술단체와의 연대를 강화하고 각종 문화행사를 지원해 자생력을 증진시키며 문화융성을 선도할 수 있는 문화예술단체를 키워 나간다.

▲ 곤충생태원.
△다양한 축제, 영화 상영, 전시회, 예술인 단체 지원 사업, 군민들과 함께 하는 음악회 개최

군은 지역의 먹거리와 문화와 역사를 알릴 수 있는 축제를 다양하게 올해 개최한다.

2015예천등꽃문화제와 전국적으로 명성이 자자한 용궁 순대를 활용한 용궁순대 축제, 낙동강 700백리 마지막 남은 삼강주막 막걸리축제, 세계 활 축제, 곤충 페스티벌 축제, 예천 농산물 축제, 예천 한우 축제 등을 계절별로 다양하게 축제를 개최한다.

지역의 문인들과 화가, 음악가, 무형 문화재 예술인들은 위한 각종 사업에 군이 발 벗고 지원하고 있다.

사업은 국악분야 예술 강사 지원 사업, 제12회 전국 서하 백일장, 제10회 예천 전국 한시 백일 장,경상북도 미술대전, 예천 단샘 다례축제, 예총예천지회 화보집 발간, 제4회 예천 예술제, 창작공간 예술인촌활성화 사업, 전국서예(휘호)대전, 문화연구회 향토사랑사업 , 내 고장 뿌리 찾기 사업(예천유맥)을 지원하고 있다.

또 문화원사업 활동 및 운영비 지원도청이전기념 도민화합 음악회, 낙동강7경, 문화한마당, 청소년수련관 갤러리 전시회, 세계저명작가전시회, 2015예천아리랑창극공연, 제23회 예천 아리랑제, 제3회 전국시낭송대회, 2015 달집태우기 행사, 중요무형문화재 해외공연, 한국예총예천지회 사업 활동 , 제7회 예천군민 노래자랑, 제3회 휴휴 페스티벌 및 그림학교 행사 등도 지원한다.

이 외에도 군은 한천문화축제, 통합문화이용권, 예천공공도서관 도서자료 구입, 문화재 보수정비 사업, 1시군 1관광 명품마케팅사업, 팸 투어 경비 지원, 예천체험여행 홍보 광고, 대구야구장 본부석 롤링보드 광고, 관광버스를 이용한 관광홍보 등을 지원해 지역 경제 활성화와 지역 상권에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또 상대적으로 문화소외감을 느낄 수 있는 기초수급자, 차상위계층 등의 저소득층 주민들을 위해 희망자 전원 문화누리카드를 발급해 문화, 여행, 스포츠관람을 즐길 기회를 제공한다.

상영관이 없는 예천군에 군민들을 위한 최신 영화를 문화회관에서 맘껏 즐길 수 있도록 영화 상영을 매월 4회 운영한다.

또한, 지난해에 개관한 청소년수련관 갤러리, 작은 도서관을 개관해 누구나 가까운 곳에서 독서와 작품을 감상하고 즐길 수 있는 수준 높은 전시장을 운영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지보면 신풍미술관에서는 연중 많은 유명작가들과 지역작가들의 작품전이 열리고 있다.

지난해 군민들부터 호평을 얻고 있는 '가족과 함께하는 음악회', '동행' 공연을 군민들과 함께 하는 음악회로 만들어 명실상부한 예천의 대표 문화행사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그리고 경북 신도청 이전 기념으로 도민 화합 음악회를 7월경에 개최해 웅비예천과 예천안동 지역민간의 화합과 상생발전을 꾀한다.

▲ '맛 고을 문화의 거리' 조감도.
△충효의 고장 선양사업 추진, 먹거리와 어우러진 문화거리조성

군은 여기서 멈추지 않고 지역의 정체성을 찾기 위한 유고한 지역 문화 찾기와 먹거리와 스토리 한천이 어우러진 문화강변과 거리를 조성해 군민들이 행복한 도시로 만들어 가고 있다.

예천군은 올해 신규 사업으로 먼저 우리군의 정체성인 '충효의 고장' 이미지에 걸맞게 역사에 기록된 많은 선현을 발굴 재조명하여 충효와 관련된 다양한 선양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도청 이전지로서 경북의 정체성확립을 위해 화랑정신, 선비정신, 호국정신, 새마을정신을 경북의 혼으로 규정하여 국가정체성과 세계문화융성 모멘텀으로 승화시킬 계획이다.

또 신도청 이전지 상권 선점을 위한 도심 시가지 일부 구간을 차 없는 거리 지역의 먹거리와 문화가 어우러진 '맛 고을 문화 의 거리'로 조성한다. 공연장, 주차장, 통신, 전선 지중화, 간판정비 등으로 문화도 즐기고 깨끗한 시가지로 조성해 머물고 싶은 친화적 특화 거리로 재탄생 한다.

또 한천 고향의 강 사업이 총사업비 223억원(국비 60%·도비 12%)을 투입해 예천읍 백전리(한천교)에서 개포면 경진리 내성천 합류지점까지 9.0km에 대해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스토리텔링(Story Telling)하여 문화가 흐르는 명품하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일부 구간 예천읍 백전리 한천교에서 예천교까지 2.8km에 대하여 34억 원의 사업비로 저수호안 조경석 쌓기와 도 효자 마당은 완공돼 군민들의 쉼터 역할과 각종 공연, 나들이 장소로 각광 받고 있다.

'한천 고향의 강' 사업은 국토교통부에서 선정된 대표 하천으로 깨끗하고 아름다운 고향의 강으로 복원하고자 자연석 쌓기 L=4.6km, 호안블럭 및 돌망태 L=3.0km이며, 친수시설로는 청렴기원마당, 도효자 마당, 웅비마당, 돗자리마당, 하도습지, 생태습지, 음악분수, 자전거도로, 화장실, 데크 쉼터가 계획되어 있다.

경북도내 6번째의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는 예천군은 매년 많은 예산을 문화재 보존관리를 위해 쓰고 있다.

올해에도 27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전통문화유산 보존과 용문사 윤장대, 감노루 등 우수한 지역 문화재를 국보 또는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시키기 위한 작업을 추진한다.

낙동강 연안의 강 문화와 생태자원을 테마로 하는 '녹색문화상생벨트조성사업'은 풍양면 삼강리 일원에 2019년까지 942억원을 투입해 211,141㎡ 규모로 강문화전시관, 보부상 체험촌, 전통 가옥체험장, 봇짐야영장, 생태공원 등을 도입해 향후 낙동강의 새로운 생태·문화 체험의 랜드 마크로 조성될 계획이다.

▲ 지난해 삼강주막 막걸리 축제.
KBS 예능프로그램 1박2일 방영이후 관광객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인근 회룡포와 함께 새로운 관광예천의 명소로 만들기 위한 삼강주막 주변에 녹색 상생 밸트 단지 조성 사업이 4월 착공식을 시작으로 단지 조성에 들어간다.

이외에도 군은 명봉사 태실 복원사업, 용문사 주변 관광자원화 사업, 비룡산 주변 정비사업 등을 진행하고 문화융성에 부합하고 2015년 경북 신 도청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지자체로 발돋움하고자 최선의 경주를 하고 있다.

이현준 군수는 "문화는 너무 포괄적인것 같아서 어떻게 규정해야 될지 모르지만 우리의 일상속에 스며드는 음악, 예술, 취미, 먹거리, 유적지 등 모두가 문화인것 같다"라며 "예천군의 군민들이 행복한 삶이 될수 있도록 문화가 공존하는 도시가 되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만 기자

    • 이상만 기자
  • 경북도청, 안동, 예천 담당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