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사기획- 경북도청 '안동·예천시대' 개막

본청·도의회·소방본부 등, 10월 이전 '확정'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5년07월22일 22시04분  

경북도청 이전일이 마침내 오는 10월로 결정됐다.

경북도청이 대구 북구 산격동 더부살이를 마감하고 드디어 안동·예천에 둥지를 틀게 된 것이다.

경북도는 도청이전에 따른 공무원 이주지원 사업과 특수시설물 등 청사이전 전반 체계적이고 신속한 이사를 위한 이전준비단 구성, 운영에 들어갔다.

이전준비단은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7개반 9과장 27 담당으로 구성돼 있으며, 청사이전에 따른 제반 문제점을 사전 협의·조정하는 역할을 한다.

경북도청은 1966년 대구 중구 포정동에서 현재의 북구 산격동으로 이전했다.

1981년 직할시로 승격한 대구가 경북도에서 떨어져 나간 뒤 34년만에 제자리를 찾아가는 것이다.

신도시에서 미래 먹을거리를 창출하고 23개 시군 균형발전을 꾀하는 등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기로 했다.

△도청이전 신도시 구축 활발

경북도청이 이전할 신도시는 안동시 풍천면과 예천군 호명면 일원 10.966㎢에 자리잡는다.

도청 신청사는 신도시 내 검무산 아래에 총사업비 4천55억원을 투입해 부지 24만5천㎡, 건축연면적 14만3천㎡의 규모로 건립된다. 본청을 비롯해 의회청사, 주민복지관Ⅰ, 주민복지관Ⅱ 등 4개의 건물이 들어선다.

도본청은 지난 2011년 10월 착공해 지난 4월 완공했다. 도교육청은 이번달 완공하며, 경북경찰청은 내년말 완공 예정이다.

도청신도시본부 직원 30여명은 지난해 11월 이사한 뒤 본격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2단계로는 오는 10월부터 본청, 도의회, 소방본부 등이 옮겨간다.

이전이 확정된 유관기관·단체들은 2곳의 행정타운을 비롯한 용도별 구역에 나눠 들어선다.

안동지역의 제1행정타운(3필지 34만780㎡)에는 도청, 도교육청, 도경찰청 등이 들어간다.

예천지역의 제2행정타운(9필지 4만2천803㎡)에는 정부지방합동청사, 도단위 사업소, 유관단체 등이 입주한다.

경북도는 도청 신청사는 도민들이 화합하고 지역이 동반성장하는 상징성을 지닌 명품 공간이 될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 또 외형은 한옥의 아름다움, 즉 전통의 미를 갖췄고 내부는 최첨단·친환경을 접목시켰다고 강조했다.

△도내 균형발전 도모 기여 기대

경북도는 이번 도청이전 도청이 제자리를 찾아간다는 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이전 이유 가운데 하나는 도청이 대구에 있으면서 행정 관할구역과 도청 소재지가 달라 지방자치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도청이 관할구역으로 옮김에 따라 도민에 대한 맞춤형 서비스를 늘리면서 행정의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본다. 또 그동안 북부지역은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했다.

이에 따라 북부지역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고 이를 바탕으로 도내 균형발전을 도모한다는 목적이다. 1970년대 국가의 선택과 집중에 따른 불균형 발전전략으로, 포항과 구미 등 동남·중부권역은 다양한 국책사업 유치에 힘입어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했다. 이들 지역에는 일자리가 늘어나면서 인구가 크게 증가한 반면 농업을 근간으로 한 북부지역은 극심한 이농현상으로 매년 인구감소라는 악재에 시달려야 했다. 경북도는 이러한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2008년 6월 도청 이전을 결정했다.

△인구 10만명의 자족도시 건설

경북도는 신도시를 2027년까지 인구 10만명의 행정중심 복합형 자족도시로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다양한 주민편의시설을 갖춘 경북 최고의 명품 도시로 만든다는 구상이다.

1단계로 4.77㎢의 부지에 도청·도의회 등이 들어서는 행정타운, 주거시설, 한옥호텔 등을 만든다. 인구 2만5천명 규모다.

2단계로는 내년부터 2020년까지 3.39㎢의 부지에 인구 4만4천명 규모의 주거·상업시설, 종합병원, 테마파크 등을 조성한다.

마지막 3단계로는 2021년부터 2027년까지 2.9㎢의 부지에 인구 3만1천명 기준의 주거용지, 산업단지, 대학 등 도시자족시설을 갖춘다.

주택은 4만가구 10만명 규모로 단독주택 2천92가구, 공동주택 3만7천908가구를 공급한다.

신도시 조성지역의 자연 환경을 최대한 살려 역사와 전통이 살아있는 문화도시, 전원형 생태도시, 행정지식산업도시 등 세 가지 방향으로 개발한다.

안동지역은 하회마을과 연계한 문화·관광·휴양레저 기능을, 예천지역은 산업·연구시설·대학을 중심으로 자족·지원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신도시 인근에는 대규모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해 바이오, 의료기기, 신소재, IT융합 첨단미래산업, 콘텐츠 산업(영화·공연·캐릭터 등)을 유치할 방침이다.

중앙고속도로, 중부내륙고속도로, 국도34호선 등 기존 교통망에다 세종시∼신도시간 고속도로, 상주∼안동∼영덕간 동서 4축 고속도로, 상주∼영천간 고속도로 등 광역교통인프라를 구축해 전국 어디서나 신도시로 2시간 이내 접근이 가능하게 한다는 목표다.

김관용 도지사는 "도청이전은 단순한 청사이전이 아니라 경북의 행정과 문화, 역사와 혼이 옮겨가는 경북의 대역사"라며 "300만 도민의 염원이던 도청이전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명실상부한 신도청 시대가 활짝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