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주대 "한식의 우수성 유럽에 널리 알려요"

황기환 기자 hgeeh@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9월19일 18시03분  
경주대 이순자 총장(가운데)이 지난 18일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열린 한식전시 및 리셉션 행사에 참석한 한식전문 교수 및 학생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대 제공
경주대학교(총장 이순자) 글로벌한식사업단이 지난 18일 오스트리아 한국대사관과 공동으로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개최되는 브루크너 페스티벌의 주빈 행사 프로그램의 하나로 브루크너하우스 연회장에서 한식 전시 및 리셉션 행사를 가졌다.

이번 한식 리셉션 행사는 경주대 주관으로 한식전문 교수 7명 및 학생 10명이 참가해 각종 한식 만찬 및 수연상 전시 등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하인츠 피셔 오스트리아 전 연방대통령, 요제프 퓔룬거 주지사, 클라우스 루거 린츠시장, 송영완 주오스트리아 대사 등 300여 명이 참석해 한국의 음식문화에 대한 깊은 관심을 나눴다.

이순자 총장은 “클래식 음악의 본고장이며 세계적인 작곡가인 브루크너를 기념하는 국제규모 페스티벌의 개막 리셉션 행사를 경주대학교가 한국대사관과 공동주최해 양국의 문화수교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한식의 우수성을 유럽에 알릴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브루크너 페스티벌은 오스트리아 린츠 출신 음악가 브루크너를 기념하기 위해 1979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으며, 페스티벌 기간 중 한 나라 또는 단체를 집중적으로 소개하는 주빈국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

올해는 한국이 주빈국으로 선정돼 지난 13일부터 내달 29일까지 한국문화를 소개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한편 경주대학교는 지난해 6월 미국 시애틀서 주미 시애틀 총영사관과 함께 ‘조선 500년, 궁중요리 만찬’을 주제로 ‘한국 전통 궁중음식 전시회’를 개최한 바 있다.

또한 지난 7월 24일에는 러시아 이르쿠츠크 총영사관 초청으로 러시아 옴스크에서 개최하는 옴스크 창설 300주년 기념 한국 문화 행사에서 한식 마스터클래스 시연 및 한식 페스티벌을 개최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환 기자

    • 황기환 기자
  •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