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의회 대구공항이전특위 "공항 이전, 지역민 의견 최우선"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6년09월25일 19시35분  
경북도의회 대구공항이전 특별위원회가 지난 23일 기획조정실로부터 대구공항이전 관련한 주요업무 보고를 받고 있다.
“대구공항이전은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최우선으로 반영해 추진해야 한다”

경북도의회 대구공항이전 특별위원회가 지난 23일 기획조정실로부터 대구공항이전 관련한 주요업무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의원들은 이같은 한 목소리를 냈다.

이태식(구미)은 “지금 경북도는 사드배치 및 경주 지진 등 많은 혼란이 있는데 또다시 대구공항이전이 혼란을 야기하지 않도록 사전에 정보를 교환해 각 시군이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지적했다.

이수경(성주) 의원은 “현재 추진 중인 국방부 용역 결과를 일방적으로 발표해 주민들이 원하지 않은 지역이 선정되지 않도록 해야하며, 국방부 용역의 과업지시서에 대구시 달성군 등이 이전지역으로 포함되도록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성규(경산) 의원은 “현재 추진 중인 국방부 용역의 과업지시서를 잘 검토해 공항이전에 따른 사전 문제점을 파악하고 이전 일정을 현실에 맞게 조정해 정부와 도의 정책집행의 신뢰성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홍진규(군위) 의원은 “K-2 군사공항과 관련한 정보만 제공되지 실질적으로 필요한 대구 민간공항이전과 관련해서는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지 않고 있다”며 “국토부 등에서 관련 정보를 수집해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용선(포항) 의원은 “대구공항이전관 관련해 경상북도의 실익을 챙길 수 있도록 발빠른 대응이 요구되며, K-2 군사공항 이전에 따른 소음 등 여러 가지 피해현황을 사전에 조사해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조주홍(영덕) 의원은 영남권 신공항 무산 대책에 따른 후속대책을 물어보며 “대구와 경북이 이해를 서로 소통하고 협의해서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야한다” 고 주장했다.

윤종도(청송) 의원은 “현재 대구공항이전과 관련해 지역에서 반대가 심하다”며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지역민들의 반대하면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수문(의성) 위원장은 “대구공항이전과 관련해 관련 시군에 기획조정실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해 경제적인 분석과 입지선정, 발전방향 등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