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구시의회, 전기자동차 문제점 집중 추궁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2월13일 20시09분  
04010101-14022017000.jpg

대구시의회가 전기자동차 구매에 따른 배터리 가격과 수명, 충전기 설치 이후 관리, 기존의 자동차 부품업체에 미치는 여파 등을 집중적으로 거론했다.


일부 의원들은 대구시가 전기 자동차의 장밋빛 미래만 너무 홍보한다며 자동차 회사 영업직원이냐는 질타를 하기도 했다.

대구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위원장 오철환)는 13일 대구시 미래산업추진본부로부터 첫 업무 보고를 받은 후 전기자동차 구매에 따른 현안 과제들에 대해 질의를 했다.

조홍철 의원은 “급속충전기와 완속 충전기 설치 비용은 얼마냐? 휴대용 충전기는 개인이 부담하는 해야 한다는데 사실이냐? 또 충전기(휴대용)를 사용했을 때 개인이 전기요금을 부담해야 하느냐.”고 따졌다.

그는 대구 시내 아파트에 충전기 설치에 대해 “관리가 소홀해져 안전사고의 위험성이 있다”는 지적과 함께 충전기 설치 따른 사후 관리 서비스 등을 위해 콜 센터 설치 등을 요구했다.

조 의원은 전기자동차 보급이 확산 되면 기존의 내연기관 자동차보다 부품 수가 40% 정도 줄어들게 되면서 현재 자동차 업체들의 위축이 우려되는 만큼 이에 대한 대책은 무엇이냐고 따졌다.

장상수 의원은 “전기자동차 배터리가 190㎞ 간다고 홍보하고 있으나 전기자동차 자가 운전자나 영업용 기사들은 온풍기나 에어컨을 틀 경우, 120~130㎞밖에 달리지 못한다고 하고 있다”면서 너무 좋은 쪽만 홍보하니까 시민들이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신원섭 의원은 “전기자동차 여기 배터리가 상당히 나중에 소모되고 나서 교체할 때에 금액이 많아 부담이 된다. 언론 보도에 의하면 한 1천만 원까지 부담이 되며 이것도 전기자동차를 구매하고 사용할 때 단점이 된다.”면서 이 분야 대한 연구개발을 해서 구매자들의 비용이 적게 부담될 수 있도록 대책을 세워 줄 것을 촉구했다.

최인철 의원은 “전기자동차의 배터리 수명이 얼마나 되는지 시민들이 가장 궁금해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홍석준 대구시 미래산업주진본부장은 전기자동차 인프라는 보완 중이며 기존의 자동차 부품업체에 대해서는 대구시가 나름대로 활성화 방안을 강구 중이라고 말했다.

또 홍 본부장은 전기자동차 인프라 사후 서비스 및 관리에 대해 “아파트는 이 자체적 규정에 따라서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나 되도록 공동 규정 안을 좀 마련하기 위해 준비 중”이라면서 “특히 한전하고 충전기를 설치한 지역에 대한 관리를 위한 콜센터 혹은 비상수리반 같은 것을 구성하기 위해서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무환 기자

    • 박무환 기자
  • 대구본부장, 대구시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