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북도 10대 전략프로젝트에 서부지역 배제"

도정질문 중계석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17일 00시30분  
△박정현(고령) 의원- 경북도 10대 전략프로젝트에 서부지역 배제

경북도의 올해 10대 전략프로젝트에 고령, 성주, 칠곡 등 서남부권역이 배제돼 있다. 도청이전과 동시에 발전축마저도 북부권역으로 완전히 치우쳐진 것을 알 수 있다.

한반도 허리경제권과 환동해시대를 통한 북부권과 동해안 발전축에 매우 편중돼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서남부권역은 대구 인근에 위치해 대구·경북 상생 프로젝트를 추진하기에 좋은 지역이다. 차별과 격차없는 경북을 위해서도 서남부권역 발전계획은 매우 중요하다 하다.

고령을 포함한 서남부권역의 발전계획을 10대 전략프로젝트에 포함시키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조현일(경산) 의원- 부진한 도청 신도시내 유관기관·단체 이전 대책은

경북도청 신도시가 도청 소재지다운 면모를 갖추기 위해서는 정주 여건, 기반 시설, 그리고 유관기관·단체 이전이라고 할 수 있다.

대구 소재 유관기관·단체는 138개소이고, 이중 신도시로 이전을 희망하는 기관·단체는 82개소이며, 나머지 56개소는 이전을 희망하지 않고 있다. 82개소 중 32개소는 올해 말까지 이전할 계획이지만 나머지 24개소는 내년까지, 26개소는 2019년 이후로 예정돼 있다.

유관기관·단체가 신도시로 원활하게 이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도지사는 어떠한 대책을 강구할 것인지.

또 신도시의 높은 분양가격은 신도시 조기 조성 상권 활성화에 역행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는 것은 물론 유관기관·단체의 신도시 이전에 장애요인이 되고 있다. 대책은



△윤성규(경산) 의원- 복지직 공무원 근무 여건 및 처우 개선 대책은

복지직공무원들이 업무 과중과 직무에 대한 스트레스로 불행한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소식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들의 업무 과중은 제대로 된 복지서비스 전달이 어려워 질 것이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들이 입게 되는 것이다. 복지직 공무원과 복지대상자 간의 비대칭적 구조에 대한 개선방안과 복지직 공무원의 근무여건 및 처우개선 대책은.

또 민원인과의 접점인 행정 일선의 복지직 공무원들의 신변안전, 인권침해 등에 대한 정기적인 실태조사와 함께 심리치료, 스트레스 관리 등 체계적인 건강치유 및 신변안전에 대한 관리대책도 필요할 것으로 판단한다. 도지사의 입장과 대책은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