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주)4개지역 단체장 회동 조사

김성대 기자 sdkim@kyongbuk.com 등록일 2017년03월28일 20시31분  
백승주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위원장이 지난 25일 4개 지역 시장, 군수와 가진 비공개 회동과 관련해 경북도 선관위가 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특히 각 정당과 후보들도 이와 관련해 일제히 논평을 내고 관권 선거에 대한 의혹 제기와 함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영태 더불어민주당 상주·의성·청송·군위지역 재선거 후보 겸 위원장은 “재선거 지역에 있는 시장, 군수만 모여 식사를 했다는 것은 김재원 자유한국당 후보가 개입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선관위는 물론 수사기관이 철저한 진상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성윤환 후보(무소속)는 “선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시점에 백 위원장이 자당 소속 선거구 시장 및 군수들과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는 것은 의혹의 여지가 매우 크다”고 규정했다.

박완철 후보(무소속)는 “백 위원장과 김재원 후보는 공교롭게도 같은 친박계 정치인이자 고교 동문으로 알고 있다”며 “의혹에 대한 철저한 조사 및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백 위원장과 4개 단체장들은 “단순한 식사 자리였다”며 “선거법 위반으로의 확대 해석은 또 다른 정치 공세”라고 해명했다.




<ⓒ 경북일보 & kyongbuk.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대 기자

    • 김성대 기자
  • 상주 담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