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읍지구, 행안부 안전한 보행환경조성 공모사업 선정
영덕읍지구, 행안부 안전한 보행환경조성 공모사업 선정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7년 10월 24일 2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7년 10월 25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덕군 영덕읍지구 보행환경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보행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보행할 수 있는 쾌적하고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한 ‘2018년 안전한 보행환경조성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 사업에는 전국 14개 시도에서 20개 지구가 신청, 교통사고 다발지역, 보행자 통행량이 많은 지역, 주민 참여가 높은 지역 등을 우선 선정한 후 서면심사, 현장평가, 사업발표 등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전국 7개시도 7개 지구를 안전한 보행환경조성 공모사업으로 최종 선정했다.

경북도와 영덕군은 교통이 혼잡하고 보행로 단절, 노인 및 어린이 등의 교통약자와 보행자를 위한 안전시설 미비로 개선이 시급한 영덕읍 시가지의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올해 공모사업에서부터 참여하는 등 각고의 노력 끝에 내년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되어 국비 5억 원을 확보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보행환경 개선사업이 완료되면 동해선 철도 영덕역 건설, 동해안 연안 녹색길 조성, 국도34호선 인도설치,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등과 연계해 사람중심의 보행공간을 조성하고 살기 좋은 농어촌지역 건설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정배 경북도 건설도시국장은 “이 사업의 조기 추진을 위해 내년 3월까지 실시설계와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10월에 사업을 완료해 보행자 안전 확보와 지역 특화거리 조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며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역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