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수 감독 "강민호 가세, 파급효과 기대된다"
김한수 감독 "강민호 가세, 파급효과 기대된다"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7년 11월 26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7년 11월 27일 월요일
  • 1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마무리캠프 마치고 귀국 "외국인 투수 영입 신중 기할 것"
김한수 삼성라이온즈 감독이 2017년 마무리캠프 일정을 마치고 총평과 함께 내년 스프링캠프 등에 대한 구상을 전했다.

삼성은 지난달 25일부터 일본 오키나와현 온나손 아카마구장에서 마무리캠프를 진행해 왔다.

선수단은 한달동안의 마무리 캠프 일정을 마무리하고 26일 국내로 돌아왔다.

김 감독은 이번 캠프에 대해 투수와 야수 모두 훈련량이 예년에 비해 굉장히 많았다고 평가했다.

마무리캠프 초반 부상 문제로 조기 귀국한 선수들이 몇 명 있었지만 남은 선수들이 끝까지 모두 열심히 해줬다며 전반적으로 좋아졌다고 돌아봤다.

특정 투수를 꼽지는 않았지만 투수 파트에서 가능성 있는 선수들이 기술·체력 적인 부분에 향상됐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유망주 위주로 캠프라 운영된 만큼 김 감독은 ‘본인에게 필요한 게 무엇인지를 잘 생각하라’고 조언하며 선수들이 목적 의식을 갖고 훈련하도록 독려했다.

국가대표 포수 출신 강민호를 FA로 영입한 것에 대해 젊은 투수들이 호흡을 맞추면서 배우는 게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또한 이승엽의 은퇴로 우려됐던 장타력 감소도 어느 정도 만회할 것으로 긍정적으로 분석했다.

2차 드래프트를 통해 영입한 이성곤·손주인·박세웅에 대해서도 기대를 걸었다.

이성곤의 경우 2군에서 활약을 보여준 외야 자원이라 유심히 봤던 선수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감독은 친정에 복귀한 손주인에 대해 내야 포지션 세 곳을 볼 수 있는 만큼 보탬이 될 것이며 박세웅도 유망주로서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관건인 외국인 선수에 대해 최근 영입이 좋지 않아 신중하다며 외국인 투수 2명이 굳건히 자리를 지켜줘야 팀 리빌딩도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김한수 감독은 “내년 2월 스프링캠프까지 개인훈련을 충실히 해야 한다”며 “2월1일 캠프 스타트도 내년이 2번째로 바로 경기를 할 수 있는 몸이 돼야 한다”고 전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