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울진 오산항, 해양관광 명소 개발 본궤도
울진 오산항, 해양관광 명소 개발 본궤도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8년 05월 15일 23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해수청, 설계용역 착수
울진 오산항 해양관광 활성화와 마리나 구축 등을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착수 사진.
포항지방해양수산청은 울진 소재 국가어항인 오산항 해양관광 활성화를 위한 설계용역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오산항 마리나 시설과 해양레포츠센터와 연계해 사계절 관광이 가능한 어항시설 정비 등 해양레저 인프라 구축과 어항 원활한 통항성 확보를 위해 예산 7억 원을 들여 정비사업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이달부터 내년 4월까지 1년간 추진한다.

오산항은 1991년 국가어항으로 지정되고, 1992년 기본시설에 대한 계획 수립 후 2002년에 해안침식방지대책을 수립했다.

이번 용역에서는 매몰저감시설 1식(북방파제 연장 120m·익제 100m) 기존 해안침식 방지시설(방사제) 재정비 1식, 돌제 150m, 배후부지조성 1식 등에 대한 상세 설계를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관동팔경의 최고라고 꼽히는 망양정과 월송정·성류굴 등 주변에 다양한 관광명소가 인접해 있는 오산항은 수중 경관이 뛰어나 2015년 해양수산부가 뽑은 ‘어촌 마리나역’16개소 중 하나로 선정됐다.

오산항의 레저 선박 이용 증대에 따라 어선 선박 충돌 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의 위험이 증가하는 가운데 어항의 원활한 통항성 확보를 위해 어항 정비사업이 필요한 시점에서 이번 사업을 통한 개선이 기대된다.

포항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오산항을 마리나 시설과 울진 해양레포츠센터 등을 기반으로 수산업과 해양레저활동이 공존하는 울진의 관광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