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분리대 충돌 화물차, 승용차 덮쳐 1명 사망
중앙분리대 충돌 화물차, 승용차 덮쳐 1명 사망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04일 23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05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부고속도로 김천 구간 4㎞ 일대 극심한 체증
경부고속도로 김천 부근 사고(고속도로교통정보 화면 캡처=연합)
4일 오후 6시 40분께 김천시 아포읍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187㎞ 지점에서 화물차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소형 승용차를 덮쳐 승용차 운전자 1명이 숨졌다.

사고로 차 2대가 모두 불에 탔으며 소방당국은 추가 사망자가 있는지 조사 중이다.

사고로 현장 주변 4㎞ 일대 통행이 전면 차단돼 극심한 정체 현상을 빚고 있다.

김천소방서 관계자는 “사고 화물차 밑에 소형 승용차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며 “현장에서 진화작업 및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도로공사 대구·경북본부 관계자는 “화재 진압이 끝나면 도로를 개통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