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아픔 포항시민, 돈 몇 푼으로 겁박…용서못해"
"지진 아픔 포항시민, 돈 몇 푼으로 겁박…용서못해"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12일 08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12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덕 후보 "추미애 대표, 포항시민에 사죄하라" 촉구
▲ 이강덕 자유한국당 포항시장 후보
“돈 몇 푼을 빌미로 포항시민을 겁박하는 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추악한 행태를 용납할 수 없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포항시민 앞에 즉각 사과하고 두 번 다시 포항을 입에 올리지도 찾지도 마라.”

이강덕 자유한국당 포항시장 후보가 지난 9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에 대해 포항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사죄할 것을 촉구했다.

이 후보는 11일 “포항시가 피해주택 복구비 인상을 요구할 때는 묵묵부답하다가 집권여당 대표가 자당 후보를 당선시켜주면 복구비를 더 주겠다는 잔인한 협박을 일삼았다”며 “지진으로 아픔을 겪고 있는 포항시민들의 불안과 공포를 이용해 선거 장사를 한 추미애 대표는 포항시민들에게 당장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지금 포항은 하루빨리 지진피해 지역의 복구와 시민들의 안정을 위해 여야 없이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할 중요한 시기”라며 “여당의 대표면 대표답게, 자당 후보의 당선에 눈이 멀어 공수표를 남발하는 저급한 행태를 즉각 멈추고 ‘지진피해지역특별법 제정’ 등 및 현실성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한편 추 대표는 지난 9일 포항 지원유세 당시 “민주당 후보에게 표를 주면 지진피해 복구비를 늘려주겠다”면서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떨어뜨리면 포항 근처에 절대 다시 오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