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한국당 재창당 수준 다시 태어나야"
이철우 "한국당 재창당 수준 다시 태어나야"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14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15일 금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지사 당선인, 다부동 전적기념관서 첫 행보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은 14일 경북도선관위로부터 당선증을 교부받은 뒤 칠곡 다부동전적기념관을 방문해 나라를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들의 뜻을 기려 경북을 잘 지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당선인은 14일 오전 경북도선관위로부터 당선증을 교부 받은 뒤 칠곡군 다부동 전적기념관을 찾는 것으로 첫 행보를 시작했다.

앞서 이날 오전 4개 라디오 방송사와 연쇄 인터뷰에서 “지역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기위해서라도 자유한국당이 완전히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재창당 수준의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태어나야 국민들이나 지역민들께서 이해해 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다부동전적기념관을 찾은 이 당선인은 ‘구국용사충혼비’를 찾아 헌화 및 분향을 하고 방명록에 ‘호국영령님,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기념관을 둘러 본 뒤 “한국 전쟁 때 다부동 전투에서 나라를 사수한 우리 호국 영령들께 대한민국을 잘 지키겠다는 다짐을 드리러 왔다”며 “호국 영령들의 호국정신을 후손들에게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구국용사충혼비 옆에서 열리고 있는 한국전쟁 관련 사진전을 둘러보다 어린 소녀가 동생을 업고 있는 사진을 보면서 “저 소녀가 지금 80노인이 됐을 텐데,,,”라고 말끝을 흐리면서 “당신들이 있었기에 대한민국의 오늘이 있다”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렸다.

이 당선인은 또 “경북은 전국 독립유공자 1만 1195명 가운데 16%인 1835명이나 배출했으며, 순국자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고장”이라면서 “도지사가 되면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도내 보훈대상자 및 유족에 대한 전면적인 생활실태 조사를 통해 실질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