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예산안 확정 순간까지 역량 총동원"
"정부예산안 확정 순간까지 역량 총동원"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19일 23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20일 수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조 경산시장, 기재부 방문 국비 확보 총력전
내년도 국가투자 예산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를 방문한 최영조 경산시장 일행이 구윤철 예산실장을 만나 지역 현안을 설명하고 있다.경산시 제공.
최영조 경산시장은 3선 당선 후 첫 공식 행보로 19일 기획재정부를 방문, 내년도 국가투자예산 확보에 발벗고 나서고 있다.

이번 방문은 올 하반기 국가예산확보를 최우선 현안 과제로 꼽고 있는 경산시가 6월 말까지 진행되는 기획재정부 1차 예산심의와 7월초부터 시작되는 2차 심의에 대응하고 중앙부처와의 인적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이루어졌다.

경산시의 내년도 국가투자예산 건의액은 112건 2172억 원으로 부처반영액이 65% 정도에 그치고 있어 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국비확보에 사활이 걸렸다.

이날 최 시장은 구윤철 예산실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탄소성형부품 설계해석 및 상용화 기반구축 사업’, ‘메디컬융합소재산업 활성화 사업’, ‘자기유도/공진형 무선전력전송 산업기반 구축’, ‘남산~하양 국도대체 우회도로’, ‘글로벌코스메틱 비즈니스센터 구축’, ‘남산지구 하수관로 정비사업’, ‘경산공공하수처리시설 증설사업’ 등 지역 현안사업의 시급성과 당위성을 설명하고 정부 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최영조 경산시장은 “성공적인 민선 7기 시정 운영을 위해 2019년 국비 확보가 중요한 만큼 시의 주요 전략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예산안이 확정되는 순간까지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건의사업이 최대한 반영 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내년도 정부예산안은 기획재정부에서 6월 말까지 1차 심사, 8월 중순까지 2차 심사 및 주요 쟁점 미결사업 심사 등을 거쳐 9월 2일까지 국회에 제출, 국회 심사를 거쳐 12월 2일 최종 확정된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