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혜주고 퇴임후 돈 받은 전 영덕군수 수사
특혜주고 퇴임후 돈 받은 전 영덕군수 수사
  • 최길동 기자
  • 승인 2018년 06월 19일 23시 0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6월 20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군수 재직 때 건설사에 특혜를 주고 퇴임 이후 대가성 뇌물을 받은 혐의로 김병목 전 영덕군수를 조사 했다..

19일 검찰과 경찰에 따르면 최근 뇌물을 주고받은 혐의로 김 전 군수와 H건설업체 소유주 A씨, A씨 아들인 도의원 B씨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김 전 군수는 현직에 있던 2012년께 영덕에 택지를 개발해 분양하면서 A씨가 소유한 건설사에 특혜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B씨는 김 전 군수가 퇴임한 뒤인 2016년에 수천만원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지검 포항지청은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추가로 수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이어서 구체적인 혐의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