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주문양복연맹 대구총회 30일 개막
아시아주문양복연맹 대구총회 30일 개막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8년 07월 29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7월 30일 월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FC 조현우 '베스트 드레서' 선정
▲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표팀 골키퍼로 맹활약한 조현우 선수(대구FC)가 대구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 ‘응답하라 대구, 열려라 시민제안’행사장을 찾아 대구시민들을 만나고 있다. 경북일보 DB.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영웅으로 등극한 대구FC 소속 골키퍼 조현우가 섬유패션도시 대구에서 ‘베스트 드레서’로 무대에 선다. ‘제27회 아시아주문양복연맹 대구총회’에서다.

대구시가 주최하고 (사)한국맞춤양복협회가 주관해 31일부터 3일간 호텔 인터불고 엑스코에서 마련하는 이 행사에는 대만과 일본, 홍콩, 태국, 싱가포르, 대한민국 등 9개 나라 250여 명의 맞춤양복 장인이 참가한다. 조현우 선수와 김범일 전 대구시장, 이재하 대구상공회의소 회장 등은 행사 마지막 날인 8월 2일 오후 5시 베스트 드레서로서 시상식 무대에 오른다. 6명의 베스트 드레서는 한국맞춤양복협회가 선정했다.

지방 최초로 아시아 총회를 유치한 대구는 경북을 포함해 263개 맞춤양복 업체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서울·경기(2873개) 다음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최근 소비 트렌드 변화로 체형에 맞는 정장을 맞추고자 하는 수요가 늘면서 맞춤양복은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총회는 국내패션쇼와 국제패션쇼, 한복 패션쇼, 대학생 패션쇼, 국제 재단기능경진대회, 양복제작 시연 세미나 등으로 꾸며진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