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폭염 2차 피해예방 예비비 31억 긴급 지원
경북도, 폭염 2차 피해예방 예비비 31억 긴급 지원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09일 22시 0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10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노약자 점검강화···무더위 쉼터 등 체감 사업 추진
경북도청사 전경.
경북도는 폭염 장기화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 등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억5000만원과 예비비 29억원을 추가 지원한다.

9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달 11일 폭염특보가 발효된 후 9일 현재까지 연속 30일째 폭염상황이 계속되고 온열질환자 및 가축, 농작물의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상청은 8월 중순까지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취약계층 폭염대응 물품지원 10억원, 농업 피해예방 16억원, 축산 피해예방 3억원에 예비비 29억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2억5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해 폭염피해 확산과 2차 피해를 최소화 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인명피해가 많이 발생한 시군을 대상으로 인명 피해예방 대책수립을 독려하는 한편 폭염피해예방사업비 집행실적이 저조한 시군은 도로 살수, 공공장소 얼음비치, 무더위쉼터 정비 등으로 도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위주로 추진해 줄 것을 독려했다.

김남일 경북도 도민안전실장은 “폭염장기화에 따른 피해확산 및 2차피해를 방지하고 특히 취약계층 및 노약자들에 대한 점검을 강화해 도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폭염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